'송민규 역전 결승골' 포항, 인천 제압…첫 승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경북 포항시 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개막전 포항 스틸러스와 인천 Utd경기 후반 포항 송민규가 자신의 시즌 첫 골이자 2대1 역전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2.28/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28일 경북 포항시 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개막전 포항 스틸러스와 인천 Utd경기 후반 포항 송민규가 자신의 시즌 첫 골이자 2대1 역전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2.28/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포항스틸러스가 지난해 'K리그 영플레이어상' 주인공 송민규의 결승골로 시즌 첫 경기에서 기분 좋은 역전 승리를 거뒀다.

포항은 2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에서 송민규의 역전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인천 유니폼을 입고 '친정팀' 포항을 상대한 김광석은 선발로 출전,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고개를 숙였다. 김광석은 지난 2002년 포항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 상무 시절을 제외하고 지난해까지 포항에서 뛰다가 올 시즌을 앞두고 인천으로 이적했다.

홈 팀 포항이 왼쪽 측면의 송민규, 강상우를 통한 공격을 펼치면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인천은 분위기 반등을 위해 전반 21분 빠르게 교체 카드를 꺼냈다.

22세 이하로 선발 출전한 박창환, 김채운을 빼고 아길라르와 지언학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교체카드 효과는 빠르게 나타났다. 아길라르는 경기에 들어간지 6분 만에 김도혁의 패스를 받아 정확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포항은 반격에 나섰지만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37분 이현일의 헤딩 슈팅이 이태희 골키퍼 손에 걸렸고, 후반 7분에는 이승모의 헤딩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오며 동점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경기가 풀리지 않던 포항은 후반 11분 이승모, 오범석을 빼고 전민광과 고영준을 투입했다. 선수 교체와 함께 오른쪽 측면 수비수였던 신광훈이 중앙 미드필더로 올라갔다. 전진 배치된 신광훈은 후반 14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중원으로 올라간 신광훈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한 공이 김광석 몸에 맞고 굴절돼 인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분위기를 가져온 포항은 공세를 높였고 후반 26분 역전에 성공했다. 강상우의 왼발 슈팅이 이태희 골키퍼에 막혀 나온 공을 송민규가 잡아 골키퍼와 수비수를 완전히 제친 뒤 골로 마무리 지었다.

인천은 후반 35분 수비수 오반석을 빼고 공격수 송시우를 교체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하지만 포항이 수비에서 집중력을 발휘, 인천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내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3.71상승 4.9709:30 05/07
  • 코스닥 : 975.35상승 5.3609:30 05/07
  • 원달러 : 1122.30하락 3.509:30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09:30 05/07
  • 금 : 67.17하락 0.5909:30 05/07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