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사상 첫 득점왕 5연패 정조준… 라리가 8경기 연속 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오넬 메시가 리그에서 8경기 연속골을 놓으면 득점왕 5연패에 한발 더 다가갔다. /사진=로이터
리오넬 메시가 리그에서 8경기 연속골을 놓으면 득점왕 5연패에 한발 더 다가갔다. /사진=로이터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는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개막 후 한 달 동안 축구의신 답지 않게 딱 1골만 넣어 올 시즌에는 새로운 득점왕이 등장할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4개월 뒤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메시는 경이적인 골 행진을 펼치며 득점왕 5연패가 유력시 된다.

메시는 28일(한국시각)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0-2021 프리메라리가 25라운드 세비야전에서 1득점 1도움을 올리며 바르셀로나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활약에 힘입어 17일 전의 전 코파 델 레이 4강 1차전 패배(0-2)를 설욕했다. 최근 리그 15경기 연속 무패(12승 3무)를 거두며 승점 53을 기록, 선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55)를 바짝 추격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바르셀로나보다 2경기를 덜 치렀다.

경기는 메시의 원맨쇼나 다름 없었다. 전반 29분에 자로 잰 듯한 침투 패스로 우스만 뎀벨레의 선제골을 돕더니 후반 40분에는 직접 쐐기 골을 터뜨렸다. 과감한 돌파로 세비야 수비를 허문 뒤 시도한 왼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으나 재빠르게 오른발로 차 넣었다.

이날 골로 메시의 시즌 리그 득점은 19골을 기록해 2위 루이스 수아레스(16골·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3골 차로 벌렸다.

프리메라리가 개막 6경기에서 1골밖에 넣지 못했던 메시는 해가 바뀐 뒤 골 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1월7일 아틀레틱 빌바오전에서 2골을 터뜨려 3-2 역전승을 이끌더니 리그 8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며 무려 12골을 몰아쳤다.

메시는 2009-10시즌부터 2019-20시즌까지 11번의 시즌에서 일곱번 득점왕에 등극했다. 2016-17시즌부터는 득점왕을 놓치지 않고 있다. 5연패도 충분해 보인다. 2위 수아레스는 최근 3경기 연속 무득점으로 기세가 한풀 꺾였다.

메시가 올 시즌에도 프리메라리가 득점왕에 오른다면 사상 최초로 득점왕 5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5:30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5:30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5:3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5:30 04/21
  • 금 : 65.74상승 0.9115:30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