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경제 유튜버 슈카, 이승기에게 포트폴리오 공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슈카와 함께 부자되는 법을 공부했다.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경제 콘텐츠 유튜버 슈카가 출연했다.

주식에 대해 얘기하기 전 슈카는 자산이 어떻게 배분되어있는지 아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멤버들은 슈카가 오기 전 자산배분표를 그렸다. 양세형은 "내 포트폴리오를 보면 엄마가 걱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가상화폐에 20%를 투자 중이었다. 김동현은 예금 같은 안전 자산이 없다고 해 슈카를 놀라게 했다. 슈카는 안전자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성록은 부동산과 부동산 대출이 대부분이었다. 슈카는 "대다수 사람들의 일반적인 모습"이라며 "상당히 공격적인 투자다"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주식이 대부분이긴 했지만 다양한 연금, 예금, 청약 등 재산을 갖고 있었다. 슈카는 "공격적이지만 그래도 이성적이다"고 분석했다. 양세형은 자신의 장기 투자 계획을 설명했다. 슈카는 "여기 앉아도 되겠다"며 감탄했다. 이승기 역시 다양한 형태의 재산을 보유 중이었다. 예금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를 본 신성록은 "너 나랑 결혼하면 안 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슈카는 "전형적인 부자의 포트폴리오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부모님이 은행원 출신이라 안정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예금이 전부였다. 주식은 신경 쓸 시간이 없기 때문에 저축만 하면 안 되냐고 질문했다. 슈카는 주식은 안해도 되지만 투자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슈카는가 말한 첫 번째 키워드는 기후변화였다. 이로 인해 전기차와 전장사업이 화제였다. 최근 L전자도 전장사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현상을 강조했다. 주식을 시작하며 L전자 주식을 매수한 차은우는 "L전자에 제가 더 투자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슈카는 주식을 사기 전 사회 변화를 먼저 생각하라고 조언했다. 두 번째 키워드는 '디지털 전환'이었다. 슈카는 K사가 한때는 메신저 서비스를 하는 IT 기업이지만 지금은 디지털 전환을 하는 기업인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디지털 전환과 더불어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등이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종목을 추천해달라고 종용했다. 슈카는 AI 기술의 승자는 전기차보다도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신 C사가 대표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하는 기업이기 때문에 눈여겨봐야한다고 했다. 실제로 녹화일 이후 C사의 주가가 상승했다. 슈카는 "내가 고른 종목이라는 배가 방향이 어디로 향하는가가 중요하다"며 CEO가 누구인지, 어떤 말을 하는지에 주목하라고 했다. 또 진입장벽이 높아서 경쟁자가 쉽게 들어올 수 없는 기업을 선택하는 것도 팁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슈카의 포트폴리오를 볼 한 명의 우등생을 선발했다. 이승기가 마지막 퀴즈를 맞히며 영광을 차지했다. 슈카의 포트폴리오를 본 이승기는 "전혀 모르는 종목이 있을 줄 알았는데 10개 중 8개는 우리가 얘기하면서 다 나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