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떨군' 여제 김연경… 쌍둥이 학폭사태 후 속절없이 무너진 흥국생명

최근 6경기서 1승5패… GS칼텍스에 1위 자리 내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세트스코어 3-1로 패배하며 1위를 뺏긴 흥국생명 김연경이 아쉬워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병문 기자
지난 2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세트스코어 3-1로 패배하며 1위를 뺏긴 흥국생명 김연경이 아쉬워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병문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은 고개를 떨꿨고 흥국생명은 결국 1위 자리를 내줬다.

흥국생명은 지난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전에서 세트스코어 1-3(19-25 19-25 25-22 17-25)으로 무너졌다.

흥국생명은 GS칼텍스와 승점(53), 다승(18승)이 같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뒤져 1위에서 내려왔다. 그동안 추격자였던 GS칼텍스는 마침내 선두 자리에 올랐다.

흥국생명은 이날 블로킹(6-10)과 서브에이스(4-8) 등 주요 공격지표에서 GS칼텍스에 뒤졌다. 쌍둥이 자매 학폭 사태 후 6경기에서 1승5패. 개막 후 10연승을 달리며 독주체제를 구축했던 모습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었다.

반면 이날 승리를 거둔 GS칼텍스는 2008~2009시즌 이후 12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특히 용병 러츠는 갈수록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이에 비해 흥국생명은 주포 김연경마저 버거워 보인다.

이제 정규리그 남은 경기는 양팀 모두 3경기씩. GS칼텍스는 현대건설(3월5일) 기업은행(3월12일) KGC인삼공사(3월16일) 등과의 대결을 펼친다. 흥국생명은 한국도로공사(3월6일) 현대건설(3월9일) KGC인삼공사(3월13일) 등과 남은 일정을 소화한다.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