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채금리발 증시 조정 오나… 뉴욕 3월 전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주 뉴욕증시가 미국 국채금리 동향에 따라 혼란을 겪은 가운데 이번주 역시 불안정한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사진=뉴시스
지난주 뉴욕증시가 미국 국채금리 동향에 따라 혼란을 겪은 가운데 이번주 역시 불안정한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사진=뉴시스
지난주 뉴욕증시가 미국 국채금리 동향에 따라 혼란을 보인 가운데 이번주에도 불안한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앞서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지난해 8월 대비 약 3배 급등했다. 1.5%를 단숨에 돌파했던 장기금리는 지난주 금요일 조정 받으며 1.415%로 떨어졌지만 시장의 경계감은 여전하다.

금리 불안감에 지난주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주간 단위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주요 7개국, G7 통화의 변동성은 지난해 6월 이후 가장 컸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상승세를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인지가 관건이다. 만수르 모히우딘 싱가포르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에 "긴축재정이 미국 경제의 회복을 해칠 수 있기 때문에 중앙은행 관계자들이 국채수익률 상승에 대한 더 많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연준이 치솟는 국채수익률이 '양호하다'는 식의 관측을 중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연준의 어조가 바뀌면 향후 몇 개월동안 10년물 국채 금리가 2%를 향해 치솟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의 2월 고용 등 핵심 경제 지표도 발표되는 만큼 지표에 대한 민감도도 커질 수 있다. 고용 외에 공급관리협회(ISM)의 2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등도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지표 중 하나다. 인플레이션이 관건이 된 시점인 만큼 유로존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도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한편 지난주 뉴욕증시는 금리 급등에 기술주를 중심으로 큰 폭 하락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약 1.8% 내렸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5%가량 하락했고 나스닥은 4.9% 급락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