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번리전서 두골 도움… 대승 견인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이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도움 두 개를 올리고 팀의 연패 탈출에 힘을 더했다.

토트넘은 28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개러스 베일의 2골 활약과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의 연속골로 4대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비록 골은 터트리지 못했지만 베일의 두 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며 제 몫을 충분히 했다. 손흥민의 올 시즌 도움은 정규리그에서 8개, 공식 경기를 합쳐 15개로 늘었다.

공격포인트는 정규리그 13골(공식 경기 18골)을 포함해 33개로, 한 시즌 최다 기록을 다시 새로 썼다. 토트넘은 최근 2연패를 포함해 프리미어리그 6경기에서 1승 5패의 부진에 빠져있다가 연패에서 벗어났다.

시즌 승점은 39점으로 8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2월2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토트넘 1-2 패) 경기 이후 1주간의 휴식을 취하고 번리전에 출전했다. 같은 달 25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토트넘 4-0 승)에서는 케인 등과 함께 벤치에 머무르며 체력을 비축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손흥민의 '택배 크로스'에 이은 베일의 마무리로 균형을 깨뜨렸다. 손흥민이 상대 왼쪽 측면에서 수비진 사이로 찔러준 공을 베일이 골문 앞으로 달려들며 오른발을 갖다 대 골인시켰다.

베일의 득점 후 손흥민이 'K', 베일이 'W'를 만들어 보였다. 손흥민과 베일의 조국인 한국(Korea)과 웨일스(Wales)를 상징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전반 1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모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5분 뒤 추가 골이 터졌다.

토트넘 진영에서 번리의 공격을 차단한 뒤 베일이 한 번에 전방으로 공을 보냈고, 케인이 페널티지역 안 왼쪽으로 몰고 들어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슈팅 욕심을 내지 않고 동료들에게 득점 기회를 열어주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31분 모라의 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세르히오 레길론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머리를 스쳐 골문 앞에 있던 모라에게 연결됐고 모라가 왼발로 결정지었다. 후반에도 토트넘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10분 손흥민과 베일의 호흡이 다시 빛났다.

손흥민이 왼쪽 미드필드 진영에서 공을 몰고 가다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 있던 베일에게 내줬고, 베일이 왼발로 골문 반대편 구석에 넣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0.31상승 17.9314:13 04/15
  • 코스닥 : 1013.57하락 0.8514:13 04/15
  • 원달러 : 1118.00상승 1.414:13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4:13 04/15
  • 금 : 62.56상승 0.9814:13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