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기생충' 탄생할까… 할리우드 트로피 안은 영화 '미나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3일 한국 개봉을 앞둔 영화 '미나리'가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오는 3일 한국 개봉을 앞둔 영화 '미나리'가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미나리는 어디서든 잘 자라."

낯선 미국 아칸소로 떠나온 한국 가족. 가족에게 뭔가 해내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아빠 '제이콥'(스티븐 연)은 자신만의 농장을 가꾸고 엄마 '모니카'(한예리)도 일자리를 찾는다. 어린 아이들을 위해 모니카의 엄마 ‘순자’(윤여정)가 함께 살기로 하고 가방 가득 고춧가루, 멸치, 한약 그리고 미나리씨를 담아 온다. 함께 있다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살아가는 가족의 특별한 여정이 시작된다.

오는 3일 한국 개봉을 앞둔 영화 '미나리'가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78회째를 맞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가 주최하며 미국 최대 규모의 영화상인 아카데미 시상식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바로미터 역할을 한다. 지난해 골든 글로브 외국어 영화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오스카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골든 글로브 시상식은 1일 오전 10시(한국시각), 뉴욕 레인보우 룸과 LA 더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동시 개최됐다. 시상자는 실제 참석했고 후보자와 수상자는 온라인 참석했다.

미나리 감독 정이삭은 "영광스러운 트로피를 안겨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와 팀에 감사드린다"며 "옆에서 지켜봐준 아내에게 고맙고 여기 함께한 저의 딸이 제가 영화를 만든 큰 이유"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 감독은 "미나리는 가족에 관한 이야기고 그들만의 언어로 이야기하려고 노력하는 가족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그는 "그 언어는 단지 미국의 언어나 그 어떤 외국어보다 깊은 진심의 언어(Language of Heart)"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