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라고 불러"… 야구 팬심 잡기 나선 신세계 정용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그룹이 '팬심' 잡기에 나섰다./사진=신세계그룹
SK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그룹이 '팬심' 잡기에 나섰다./사진=신세계그룹
SK와이번스를 인수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팬심' 잡기에 나섰다.

신세계는 지난달 23일 SK텔레콤이 보유한 와이번스 구단 지분 100%를 인수했다. 이로써 2000년 동안 인천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SK 와이번스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신세계는 자신들의 구단을 잃었다고 생각할 수 있는 인천 야구팬들의 허탈함을 달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가장 먼저 빅리그에서만 16년 동안 활약했던 추신수(39)와 연봉 27억원에 계약을 맺는 홈런포를 날렸다. 상대적으로 외부 영입에 인색했던 SK의 움직임을 감안하면 신세계는 시작부터 통 크게 지갑을 열면서 팬들에게 기대감을 안겼다.

정 부회장은 직접 나서 팬들 마음잡기에 나섰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음성 채팅형 소셜미디어서비스 '클럽하우스'를 통해 "SK가 사용했던 구단의 색깔인 빨간색을 그대로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용진이형으로 불러도 좋다"면서 팬들에게 스스럼 없이 다가가고 있다.

정 부회장은 "NC다이노스의 구단주인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형'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용진이형'으로 불러도 좋다"며 친근한 존재로 다가겠다는 뜻도 밝혀 팬들에게 박수를 받고 있다.

구단 매각으로 인해 희미해질 수 있는 인천 야구단의 색깔을 그대로 유지, '인천 팀'이라는 정체성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으로 보인다. 일부 팬들이 기대했던 돔구장에 대해서도 정 부회장이 직접 "인천 청라지구에 검토했던 테마파크 대신 돔구장을 염두에 두고 법령을 검토 중"이라고 언급, 투자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웠다.

이외에도 정 부회장은 신세계의 홈 경기장에 자사 프랜차이즈인 스타벅스와 노브랜드 버거를 입점시키겠다고 밝혔다. 작은 먹거리지만 팬들이 신세계 그룹에 기대한 부분을 정확히 인지, 충족시켜주는 발걸음이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