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도 재난기본소득+'청년 일자리사업' 연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 이재준 고양시장이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에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1일 이재준 고양시장이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에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에 ‘청년일자리사업’을 적극 연계한다고 1일 밝혔다.

총 예산 6억 4000만원을 투입한 이번 ‘청년일자리사업’은 고양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불안과 구직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만19~39세 청년 117명을 채용, 재난기본소득 현장지급에 보조인력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채용된 인원은 1일 계약한 후 오는 2일부터 4월 30일까지 약 2개월 동안 현장안내·열체크 등 현장접수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보조업무를 담당한다. 하루 8시간씩 시간당 생활임금 1만540원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고양시는 작년 일자리 기금 100억원을 조성하고 올해 이를 전액 투입한다. ‘희망알바 사업’, ‘공공근로 900여명 채용’, ‘고양맞춤형 일자리학교 운영비 지급’, ‘대학생 직장체험 연수사업’ 등이다.

1일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 현장 장면. / 사진제공=고양시
1일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 현장 장면. /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뿐만이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며, “이번 청년일자리사업이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가 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39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 지급 창구를 설치 운영한다. 지급대상은 1월 19일 24시 이전 경기도에 주소지를 두고 거주하는 내국인과 외국인 등 모든 경기도민으로 온라인 신청자는 중복 신청할 수 없다. 외국인의 경우 4월1일부터 온라인과 현장에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성인이라면 주민등록 기준으로 동일 세대원의 경우에 별도 위임장 및 인감증명서 없이도 대리 신청 할 수 있다. 다만 3월29일 이후부터 토요일에는 운영하지 않는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