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대통령 3·1절 기념사 저격… "위안부 피해자 언급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 후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 후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그 긴 3·1절 기념사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언급은 단 한 번도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더니 피해자인 우리가 먼저 끝내자는 건가"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위안부 문제와 징용에 대해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이 이뤄졌다고 보는 건가"라며 "과거를 직시하지 않고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는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가 불과 1년 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성비위로 치러지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또 윤미향 의원에 모른 척하는 이 정권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애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외면하고 싶은건가 아니면 언급하기가 민망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오늘도 빼놓지 않은 K방역 자화자찬과 뜬금없는 북한의 방역협력체 참여를 촉구했다"며 "불행한 과거마저 현재를 위해 활용하는 정권에는 신뢰가 갈 수 없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우리는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과 함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출범시켰다"며 "일본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으며 나아가 북한도 함께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