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정이삭 "여기 함께 있는 제 딸이 영화를 만든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든글로브 외국영화상 수상 당시 정이삭 감독의 모습. / 사진=판씨네마 제공·뉴스1
골든글로브 외국영화상 수상 당시 정이삭 감독의 모습. / 사진=판씨네마 제공·뉴스1
1980년대 한인 가족의 미국 아칸소 정착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가 제78회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재미교포 2세 정이삭(리 아이작 정‧43)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여기 함께한 저의 딸이 이 영화를 만든 큰 이유”라며 감격했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가 주관하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계 감독의 한국어 영화가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건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이어 두 번째다. 미나리는 지난해 2월 선댄스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돼 심사위원대상‧관객상을 받은 이래 미국 안팎에서 총 75관개 트로피를 안게 됐다.

이번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월28일(미국시각) LA 더 베벌리 힐튼 호텔과 뉴욕 록펠러센터 레인보우룸에서 비대면으로 개최됐다. 외국어영화상 발표자 배우 갤 가돗이 ‘미나리’를 호명한 순간 자택에서 화상으로 시청하던 정 감독은 품으로 뛰어든 어린 딸을 끌어안았다.

그는 "모든 미나리 패밀리와 스티븐(스티븐 연), 예리(한예리), YJ(윤여정) 등 제작진과 가족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 사전 인터뷰에서 자신의 경험을 영화로 만든 이유에 대해 “딸이 7살 됐을 때 딸의 눈으로 세상을 보기 시작했고 그 나이 때 느꼈던 것을 되새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나리는 브래드 피트의 영화사 플랜B가 제작하고 정 감독이 연출, 재미교포 스티븐 연이 주연 겸 프로듀서를 맡았다. 정 감독은 자전적 경험을 살려 1980년대 미국으로 이민온 한국인 가족의 여정을 영화로 그려냈다.

CNN은 앞서 인터뷰를 인용해 “할머니가 아직 살아있다면 한국어로 영화를 찍었다는 사실을 매우 자랑스러워했을 것”이라는 정 감독의 말을 전했다. 정 감독은 지난 26일 한국 언론과의 화상 기자회견에서 “저희 할머니는 한국전쟁에서 할아버지를 잃고 홀로 어머니를 키우며 생계를 위해 조개를 캤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14년 전 3만달러의 제작비로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현지 학살의 상흔을 담은 ‘문유랑가보’(2007)를 만들어 칸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다. 미나리는 오는 4월 열리는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로도 거론된다. 15일 열릴 예정인 후보 발표에선 정 감독의 각본상·감독상 후보 지명에 이어 외할머니 순자 역으로 출연한 배우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후보 지명도 점쳐진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23:59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23:59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23:59 04/20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23:59 04/20
  • 금 : 65.74상승 0.9123:59 04/20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회의 모두 발언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회의 모두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