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영선 후보 확정에 본격 공세…"민주당 2차가해 때 뭐했나"

"예비후보 17번 현장 행보에 '여성 문제' 없어"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후보와 경합을 펼쳤던 우상호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경선 당선자 발표대회에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3.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후보와 경합을 펼쳤던 우상호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경선 당선자 발표대회에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3.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향해 "민주당이 집단 가해로 피해여성을 내몰 때 박 후보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박 후보가) 예비후보로서 17번의 그 숱한 현장 행보 어디에도 '여성 문제'는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당은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위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후보가 확정되자 박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 '여성 공약'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며 본격적인 공세에 나섰다.

김 대변인은 "박 후보는 경선 기간 내내 서울시민 아닌 '친문 지지층'만 바라보는 행보로 일관했다"며 "부동산 무능, 세금 폭탄으로 서울시민을 신음하게 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단 한마디 쓴소리도 못 하는 후보가 어떻게 서울시민을 대표한다 할 수 있을까"라고 물음을 던졌다.

이어 "당헌당규까지 우격다짐으로 고쳐 등장하게 된 박 후보와 민주당에게 국민들은 '후보의 자격'을 묻고 있다"며 "박원순 전 시장을 '혁신의 롤모델'로 삼고, 힘없는 피해여성을 조롱하며 570억원 국민의 혈세를 억지로 들이가 한 민주당을 대표해 진심 어린 사과부터 하는 것이 공당 후보로서의 도리이자 자격"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약자인 여성 곁에 서지 않으려는 후보가 여성시장을 뽑아 달라 말할 염치가 있나"면서 "박 후보의 선출과 상관없이 국민의힘은 서울시를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드리는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5:32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5:32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5:32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5:32 04/16
  • 금 : 64.17상승 1.6115:32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