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는 백신외교…中, 아프가니스탄에 백신 40만 회분 지원

인도와 백신외교전…아프간에 자국 백신 시노팜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0만 회분을 아프가니스탄에 지원한다. 자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중국의약집단)의 백신이다.

1일 로이터에 따르면 굴람 다스타기르 나자리 보건부 면역 프로그램 책임자는 로이터에 "카불 주재 중국 대사가 아프가니스탄에 40만회의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나자리는 "언제 인도가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덧붙였다.

아프가니스탄은 인도로부터 50만회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지원받아 지난달 23일부터 접종을 진행해왔다.

중국과 인도는 주변국들을 상대로 코로나19 백신을 무상으로 제공하며 백신외교전을 벌이고 있다.

인도가 먼저 부탄, 방글라데시, 미얀마(버마), 네팔 등에 백신을 나눠줬고 중국도 파키스탄, 캄보디아, 라오스 등에 백신을 제공했다. 네팔 등 양국 지원이 겹치는 곳도 있다.

지금까지 아프가니스탄은 34개주에서 1만2000명 이상의 보건 인력이 백신을 맞았다. 보안군에 대한 백신 접종도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가니스탄 보건 당국은 향후 국제 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자국 인구 3800만명의 20%에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