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공정위에 '정몽구→정의선' 총수 변경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총수(동일인)를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에서 정의선 회장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총수(동일인)를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에서 정의선 회장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총수(동일인)를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에서 정의선 회장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가 해당 요청을 받아들이면 현대차는 21년 만에 총수가 바뀐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공정위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했다.

현대차는 공정위에 대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총수를 정의선 회장으로 지정할 것을 요청했다. 공정위는 ▲현대차 측의 의견 ▲정 회장의 그룹 지분율 ▲정 회장의 그룹에 대한 실질적 지배력 등을 종합 고려해 오는 5월1일 총수를 지정해 발표한다.

재계에서는 이미 지난해 10월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선임된 만큼 올해는 현대차 총수가 변경될 것이란 관측을 내놨다. 나아가 정 명예회장은 이달 열릴 예정인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면서 그룹 내 공식 직함을 모두 내려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는 2000년 9월 현대그룹에서 분리되면서 2001년 처음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됐으며 정 명예회장이 처음 총수로 이름을 올렸다.

정 회장이 총수로 지정되면 사익편취 규제 대상 등 공정거래법 규제를 받는 현대차 계열사 범위가 달라진다. 공정거래법상 사익편취 규제 대상은 총수일가 지분율이 20% 이상인 계열사와 이들이 지분을 50% 초과해 보유한 자회사다.

이번 총수 변경 요청과 관련해 현대차와 공정위는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4.87상승 7.3510:40 04/23
  • 코스닥 : 1029.60상승 3.8910:40 04/23
  • 원달러 : 1118.70상승 1.410:40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0:40 04/23
  • 금 : 62.25하락 1.4610:40 04/23
  • [머니S포토] 김명수 사퇴 촉구 공동선언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김명수 사퇴 촉구 공동선언 참석한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