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산유국 증산 가능성에 하락… WTI 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가 중국의 원유 수요 둔화 우려와 산유국의 증산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중국의 원유 수요 둔화 우려와 산유국의 증산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중국의 원유 수요 둔화 우려와 산유국의 증산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0.86달러(1.4%) 하락한 60.64달러에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5월물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당 63.64 달러로 1.21% 떨어졌다.

이날 원유시장은 중국의 원유 수요 불확실성,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모임)의 원유 생산 계획 불확실성 등을 주시했다. 

우선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의 원유 수요가 둔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유가를 끌어내렸다. 중국의 지난 2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9로 하락해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산유국의 증산이 점쳐지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OPEC+는 이번주 4일(현지시각) 회동을 통해 산유량 정책을 결정할 예정이다. OPEC+가 4월부터 하루 50만배럴 증산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여기에 사우디가 현재 하루 100만배럴인 자발적인 감산을 철회할 경우 4월부터 하루 150만배럴 산유량이 증가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반면 미국의 1조9000억달러 부양책과 코로나19 백신 등은 유가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미 하원은 지난주 1조9000억달러 부양책을 가결했고 이번 주 상원에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 미 당국은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