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렴 애플아" 진태현♥박시은 유산, 7년 만 임신했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동상이몽2 제공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동상이몽2 제공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지난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 홈커밍 특집에 출연했다.

1년 만에 ‘동상이몽2’에 출연한 두 사람은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산부인과 담당의는 두 사람에게 “그런 일이 있고 나서 자궁이 깨끗해졌다”며 “아기가 초기에 유산됐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결혼 7년 만인 지난해 11월 애플이(태명)를 임신했다. 하지만 12월 말 계류유산 진단을 받았고 일주일 뒤인 1월 유산 판정을 받았다.

박시은은 “지난해 아이를 갖겠다고 노력해 11월에 임신했다”며 “그런데 4주도 채 안 돼서 임신테스트기에 한 번도 나오지 않았던 연한 선이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2월 말쯤 봤는데 (담당 의사가) 계류유산 같다고 하더라”며 “일주일을 더 지켜봤지만 1월에 최종 유산 판정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진태현은 “임신 소식을 듣자마자 아내를 닮은 딸이면 너무 좋겠다 싶었다”면서 “아내 어릴 때와 똑같이 생겼을 것 같은 감동이 밀려왔고, ‘아빠가 되는 건가?’라는 감정이 들어 너무 좋았다”고 했다. 하지만 진태현은 “아내가 쓰는 일기가 있는데 ‘잘가라 애플아’(태명)라고 써놓은 걸 봤다”며 “누구의 잘못도 아니고 아기가 스스로 결정한 것이지만, 뭐라고 설명할 수 없을 정도의 감정이 올라왔다”고 말하며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박시은은 “괜찮은 척 했지만 감정이 울컥 올라왔다”며 “혼자 샤워하면서 엉엉 울었다. 괜찮은데 이렇게 이야기만 하면 눈물이 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3.07상승 10.6913:51 04/15
  • 코스닥 : 1011.07하락 3.3513:51 04/15
  • 원달러 : 1119.00상승 2.413:51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3:51 04/15
  • 금 : 62.56상승 0.9813:51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