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음식 시장, 1년 새 2배 커졌다… 95% 모바일 주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온라인 배달 음식 시장이 1년 사이 2배가량 커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온라인 배달 음식 시장이 1년 사이 2배가량 커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온라인 배달 음식 시장이 1년 사이 2배가량 커졌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지난해 17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8.6% 늘었다. 이중 95%가 모바일을 통한 주문 거래였으며, 2019년 9조7000억원보다 2배 가까이 성장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출과 회식을 자제하고 집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하는 일이 늘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배달 대행업체 바로고의 지난해 전국 배달 대행 건수는 1억3322만건으로 전년보다 134.0% 증가했다. 영업시간 제한 등 방역 규제를 받는 음식점들이 배달로 눈을 돌리고 소비자들의 수요도 커지면서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 앱에 입점하는 업체들도 대폭 늘었다.

배달 음식에 대한 선택지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그동안 배달 음식의 대표 메뉴였던 치킨·피자 등을 넘어 집에서 구워 먹는 고기를 비롯해 커피, 빵, 아이스크림 등 디저트까지 배달되고 있다. 배달 서비스를 하지 않던 스타벅스도 지난해 11월부터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배달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배달 음식 시장은 꾸준히 성장해왔지만 코로나19가 그 속도를 더욱 빠르게 하는 계기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