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中의 반격… 1월 1위 CATL·2위 LG에너지솔루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푸젠성에 있는 CATL 사옥 전경. /사진=로이터
중국 푸젠성에 있는 CATL 사옥 전경. /사진=로이터
올해 1월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LG에너지솔루션, 삼성 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제조 3사 모두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다만 CATL과 BYD 등 중국계 배터리 업체들의 약진으로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점유율은 각각 한 단계씩 밀려났다. 

2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13.7기가와트시(GWh)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중국 업체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중국 CATL은 31.2% 점유율을 보이며 올해 1월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해 1월에는 LG에너지솔루션에 밀려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CATL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은 지난해 1월 1.6GWh에서 166.2% 성장한 4.3GWh로 집계됐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점유율은 CATL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지난해 23.9%에서 올해 18.5%로 감소했다. 올해 1월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은 2.5GWh로 전년 대비 50.6% 늘었다. 

일본 파나소닉은 15.6%, 중국 BYD는 8.9%의 점유율로 각각 3위, 4위를 차지했다. 

삼성SDI는 18.6% 증가한 0.7GWh를 기록했으나 순위는 5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삼성SDI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은 지난해 0.5GWh에서 올해 0.7GWh로 18.6% 늘었다.  

SK이노베이션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은 68.5% 증가한 0.5GWh로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순위는 6위에서 7위로 떨어졌다. 
  
SNE리서치는 지난해까지 이어지던 국내 전기차용 배터리 기업들의 약진이 올해 들어 중국 기업들의 공세에 주춤하는 양상이라고 평가했다.

SNE리서치는 "중국 시장 회복세와 함께 CATL, BYD를 필두로 중국계 기업들의 성장이 빠르다"며 "이들 중국계 기업들이 유럽 등 비중국 지역에서도 거래선을 확대하면서 한국계 3사를 더욱 위협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향후 중국계와 일본계를 비롯한 글로벌 경쟁사들의 공세에 맞서 기반 경쟁력을 확충하고 시장 전략을 다시 새롭게 정비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