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화이자보다 못하다고?… 의사가 살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바이러스 모식도./사진=이미지투데이
코로나 바이러스 모식도./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달 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일각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부작용을 우려하며 사람의 DNA 구조를 바꾼다는 가짜뉴스까지 퍼지고 있는 상황. 2일 박완범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도움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알아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은 어떤 점이 다른가.



두 백신의 공통점은 둘 다 최신 기술을 이용해 우리 몸에서 일시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의 일부 단백질을 만들어내도록 한다는 것이다. 그로 인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지만 마치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온 듯 우리 몸은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을 갖게 된다. 다만 화이자 백신이 바이러스의 단백질을 만들기 위해 RNA라는 유전 물질을 이용한다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DNA라는 유전 물질을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해 전달하는 차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서 DNA를 실어나르는 아데노바이러스는 증식 능력이 없으며 우리 몸의 DNA에 끼어들어가지도 않기 때문에 비교적 안전하다. 근본적으로는 두 백신 모두 우리 몸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단백질을 만들어내도록 하지만 투여하는 유전 물질의 종류가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이 60~70%라고 알려져 있다. 어떤 의미인가.



백신 효능이란 백신을 투여하지 않았을 때와 비교해 백신이 얼마나 환자를 줄일 수 있는지를 의미한다. 즉, 백신 효능이 70%라는 것은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 환자가 10명 생긴다면 백신을 맞았을 때 3명으로 줄일 수 있다는 의미다. 백신 효능이 90%라면 백신을 통해 환자 수를 10명에서 1명으로 줄일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에 대해 궁금하다. 걱정할 만한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시험 중 횡단성 척수염이라는 드문 사례가 몇 건 발생해 부작용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이후 백신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역시 다른 백신과 유사한 부작용이 발생한다. 주사 맞은 부위에 3일 정도 통증이 있을 수 있고 발열, 오한, 피로감, 두통, 근육통 등이 1~2일 정도 있을 수 있다. 화이자 백신과의 차이점은 화이자 백신은 두 번째 접종 시 부작용이 더 심한 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두 번째 접종할 때 부작용이 더 가볍다는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화이자 등 다른 백신보다 우려가 큰 편이다. 어떤 이유 때문인가.



화이자 백신의 경우 4만 명 이상의 대규모 임상시험이 단일한 프로토콜로 체계적으로 잘 이뤄졌다. 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각각 조금씩 다른 4개의 임상시험을 묶어 중간결과를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고령층도 적게 포함됐고 두 차례의 투여 간격도 제각각이며 용량 역시 의도적이지 않게 적게 투여된 군이 있었다. 그 결과 백신 효능이 들쑥날쑥 하고 일관적이지 못해 우려를 낳았다.

하지만 연구가 계속 진행되고 있고 후속 연구결과가 나오면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우려가 어느 정도 해소되고 있다. 최근 연구진은 두 번 맞는 백신의 투여 간격이 멀수록 효과가 더 좋다고 발표했다. 6주 간격보다는 12주 간격으로 투여했을 때 백신 효과가 82%까지 증가했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증상이 없는 감염과 전파를 막지 못한다는 우려가 있었는데 최근 연구에서 백신을 맞으면 감염되더라도 바이러스 배출량과 배출 기간을 줄인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런 결과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환자 발생을 줄일 뿐만 아니라 감염의 전파도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 간 접종 대상이 다른데 왜 그런가.


화이자 백신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의 접종 적응증은 다르지 않다. 백신 공급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접종 대상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백신의 장단점과 특성이 고려되고 있다. 화이자 백신은 효과가 좋지만, 영하 70도라는 초저온에서 보관을 해야 하기 때문에 보관 및 투여 장소가 제한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효과가 좀 떨어지고 고령층에 대한 자료가 부족한 반면 일반 냉장 온도에서 보관이 가능하다. 이러한 특징과 장단점을 고려해 접종 병원과 대상을 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는 각각 어느 정도인가.



화이자 백신 효능은 95%로 매우 좋은 성적을 보였고 RNA 백신이라는 새로운 기술로 백신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작년 중간결과에서 70%의 백신 효능을 보였으나 최근 연구에서 백신 투여 간격을 3개월로 늘렸을 때 82%까지 효능이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했다. 독감 백신 효율이 50% 내외인 것을 고려할 때 두 백신 모두 효과 측면에서 뛰어난 백신이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를 조금 더 기다려볼 필요가 있다.



백신을 접종해도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나.



백신 2차 접종 후 1주까지는 면역 형성이 불완전해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 설사 2차 접종 후 1주가 지나도 백신 효능이 100%가 아니기 때문에 코로나19에 걸려 증상 혹은 무증상 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 하지만 백신 접종 후 감염되면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와 비교해 증상이 가볍고 중증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낮아지며 바이러스 배출도 적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위험도 줄어든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 예방에도 효과를 보이는가.



바이러스 변종이 생기면 변이 정도에 따라 특정 백신에 대한 효능이 떨어질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가벼운 감염증을 막는 데 효과가 떨어진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다행인 것은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효능이 74.6%로 유지돼 다른 바이러스에 대한 효능과 유사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