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외국어영화상 수상 '차별' 논란… 외신 "작품상 받았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나리' 영화 국적이 미국임에도 불구하고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해 논란이 점화됐다. /사진=판씨네마
'미나리' 영화 국적이 미국임에도 불구하고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해 논란이 점화됐다. /사진=판씨네마
외신들은 영화 '미나리'가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것을 두고 아쉬움과 비판 보도를 이어갔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미나리는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만 올라 작품상 부문에서 경쟁할 수 없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뉴욕타임스는 "미나리를 연출한 정 감독은 미국 감독이고 미국에서 영화가 촬영됐고 미국 업체 투자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미나리는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만 올라 작품상 부문에서 경쟁할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미나리 출연진도 연기상 후보에 오를 자격이 있었지만 상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미나리는 작품상을 놓고 경쟁했어야 할 가장 미국적인 이야기"라는 외신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골든글로브 규정에 따르면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된다. 

이에 CNN은 "할리우드의 인종차별에 대해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게 됐다"며 "미국은 인구의 20% 이상이 집에서 영어 이외의 언어를 사용한다"고 지적했다. AP 통신은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EPA)가 "비영어권 대사 때문에 미나리의 작품상 수상 자격을 박탈해 비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비판이 거세지자 미국에서는 골든글로브의 변화를 촉구하는 '타임즈업골든글로브' 캠페인도 일고 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0.30상승 2.7811:05 04/23
  • 코스닥 : 1027.52상승 1.8111:05 04/23
  • 원달러 : 1119.30상승 211:05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1:05 04/23
  • 금 : 62.25하락 1.4611:05 04/23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김명수 사퇴 촉구 공동선언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