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아동, 자기 버리고 달아난 엄마 차에 매달렸다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에서 6세 아동이 자신을 버리고 달아나는 어머니의 차량에 매달렸다가 숨지는 참사가 일어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에서 6세 아동이 자신을 버리고 달아나는 어머니의 차량에 매달렸다가 숨지는 참사가 일어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6세 소년이 자신을 버리고 달아나는 어머니의 차에 매달렸다가 도로에 떨어져 숨지는 참극이 발생했다.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미들타운 경찰서는 아들 제임스 허친슨(6)을 유기한 어머니 브리태니 고스니(29)를 살인 및 시신 유기, 증거 조작 혐의로 기소했다.

고스니는 지난달 27일 세 자녀를 차에 태우고 공원으로 향했다. 그녀는 허친슨을 유기한 뒤 나머지 자녀들만 데리고 떠나려고 했다. 유기된 허친슨이 그의 자동차를 붙잡았지만 고스니는 멈추지 않고 운전했다.

이에 자동차에 매달려 있다가 도로에 떨어진 허친슨은 머리를 크게 다쳐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30~40분 뒤 범행 장소로 돌아온 고스니는 길가에 쓰러져있는 허친슨의 시신을 집으로 옮긴 뒤 다음날 자신의 남자친구 제임스 러셀 해밀턴(42)과 함께 강에 시신을 유기했다.

이후 고스니와 해밀턴은 오전 10시15분쯤 미들타운 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다. 하지만 이들을 의심한 데이비드 버크 경찰서장이 추궁하자 몇 시간 안 돼 이들은 범행을 실토했다.

고스니는 "아이를 버리고 주차장으로 돌아왔을 때 아이가 죽은 것을 발견했다"고 털어놨다. 버크 경찰서장은 "해밀턴은 협조적으로 조사에 임했지만 고스니는 별다른 후회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강을 샅샅이 수색했지만 제임스의 시신을 찾지 못했다.

차 안에서 고스니의 범행을 모두 지켜본 두 자녀는 현재 보호시설에서 심리 치료와 보살핌을 받고 있다. 버크 경찰서장에 따르면 고스니는 당초 세 자녀를 모두 버리려고 계획했지만 허친슨을 먼저 유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고스니와 해밀턴은 오는 8일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