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착수… 5년간 18조원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일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일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SK가 향후 5년간 약 18조원을 투자해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에 나선다. 

SK는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국무총리 주재 제 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2023년 SK 액화수소로 넥쏘 7만5000대 지구 한 바퀴 돈다


SK의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은 크게 2단계로 진행된다. 

SK는 1단계로 오는 2023년까지 인천시의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연계해 부생수소 기반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액화 수소 3만톤을 공급할 계획이다.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은 인천시가 SK인천석유화학의 부생수소와 수도권매립지 바이오수소를 기반으로 추진하는 자립형 수소도시 조성 사업이다. 

SK가 연간 공급할 액화수소 3만톤은 수소 승용차인 넥쏘 7만5000대가 동시에 4만6520km를 도는 데 필요한 양이다. 지구 한바퀴 거리와 같다. 나무 1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저감 효과로 수도권 대기질 개선 등 환경적 측면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국제공항, 인천항, 산업단지의 수소 인프라 확충에도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2단계로는 오는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 수소 25만톤을 보령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인근지역에서 추가로 생산할 예정이다. SK는 국내에서 연간 총 28만톤의 친환경 수소를 생산∙공급하게 된다. SK는 이러한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수소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SK는 국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건설, 조선, 자동차 제조업 분야는 물론 연료전지, 수소 생산 분야에서도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인천 지역을 포함해 총 20만9000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사회·경제적 편익 34조1000억원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SK E&S, 액화수소 생산기지 건설에 5000억 투자 


SK그룹의 수소사업 추진회사인 SK E&S는 1단계 목표인 액화수소 3만톤 생산체제 달성을 위해 약 5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SK E&S는 인천시 서구 원창동 일대 SK인천석유화학단지 내 약 1만3000평의 부지를 매입해 연 3만톤 규모 수소 액화플랜트를 오는 2023년까지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설비가 완공될 경우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부생수소를 고순도로 정제하고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하게 된다.

이와 함께 SK E&S는 2025년까지 LNG로부터 친환경 수소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청정 수소 생산기지를 완공해 연간 25만톤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를 생산, 공급한다는 목표다. 투자 규모는 약 5조3000억원이다. 


2025년까지 전국 수소충전소 100곳 운영… 연 8만톤 액화수소 공급


 
(왼쪽부터)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일 인천시 수소산업기반구축 MOU 체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SK
(왼쪽부터)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일 인천시 수소산업기반구축 MOU 체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SK
SK는 액화 수소 공급과 함께 친환경 수소의 유통 체계를 갖춰 나가는 데도 투자를 진행한다. 

SK는 2025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100곳을 운영해 연간 8만톤 규모의 액화수소를 공급할 예정이다. 약 400메가와트(MW)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도 건설해 연간 20만톤의 수소를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일환으로 SK는 서울시와 액화 수소 충전소 구축, 수소차 도입 확산, 수소 체험관 건립 등 수소경제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 밖에 SK는 최근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미국 수소 시장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인천 액화수소 사업 등 국내 수소 경제 생태계 구축에 플러그 파워의 기술과 사업경험을 활용할 예정이다. 아시아 수소시장 공동진출을 위한 협력관계도 구체화할 계획이다. 

최태원 회장은 "수소는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생산에 소요되는 부지 면적이 작아 국내 환경에 적합한 친환경 에너지"라며 "SK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조성에 앞장섬으로써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날 수소경제위원회에 앞서 간담회를 갖고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협력 및 국내 기업 간 수소 사업 협력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올해 상반기에 추진하는 등 수소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 이후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인천광역시, 인천서구청과 인천광역시 수소사업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인천 지역 내 수소와 관련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등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