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부모 실직한 대학생 1만명에 250억 지원… 교육분야 총 1646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코로나19 타격으로 부모가 실직하거나 폐업한 대학생 1만명에게 250억원을 지원하는 가운데 교육분야는 총 1646억원이 편성됐다. 사진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추가경정예산안 의결에 따른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타격으로 부모가 실직하거나 폐업한 대학생 1만명에게 250억원을 지원하는 가운데 교육분야는 총 1646억원이 편성됐다. 사진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추가경정예산안 의결에 따른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모가 실직하거나 폐업한 대학생 1만명에게 5개월 동안 최대 250만원의 국가장학금이 지급된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정부의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15조원 가운데 교육 분야는 총 1646억원이 편성됐다. 코로나19 관련 학교 방역인력 지원 등 일자리 창출 예산이 주로 반영됐다.

학부모 실직·폐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 지원을 위해 국가장학금 250억원이 증액됐다. 대학생 1만명에게 5개월 동안 최대 250만원의 근로장학금을 지급한다.

대학 비대면 수업 콘텐츠 제작과 수업자료 탑재 등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 419억원도 신규 반영됐다. 구직 활동을 하고 있는 청년 3000명을 선발해 6개월 동안 지원한다.

기초학력 저하 등 코로나19로 인한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해 '온라인 튜터' 예산도 487억원 신규 반영했다. 초등학교 4~6학년과 중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학습지도와 상담을 제공하는 인력 4000명을 6개월 동안 지원한다.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방역활동 및 예방수칙 지도를 위해 학교방역인력 5만명도 투입된다. 1학기 예산은 특별교부금으로 이미 교부했고 2학기 예산 380억원을 추경에 반영했다.

장애학생이 다니는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의 방역활동과 생활지도를 위한 보조인력도 3500명 지원한다. 이를 위해 국고 110억원을 이번 추경에 편성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16상승 6.7812:50 04/15
  • 코스닥 : 1011.51하락 2.9112:50 04/15
  • 원달러 : 1118.30상승 1.712:50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2:50 04/15
  • 금 : 62.56상승 0.9812:50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