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x카카오, 현대x네이버… 카드사, 핀테크와 손잡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카드와 카카오페이가 손잡고 PLCC(상업자표시신용카드)를 올 5월 출시한다./사진=카카오페이
삼성카드와 카카오페이가 손잡고 PLCC(상업자표시신용카드)를 올 5월 출시한다./사진=카카오페이
삼성카드와 카카오페이가 손잡고 PLCC(상업자표시신용카드)를 오는 5월 출시한다. 앞서 현대카드와 네이버가 PLCC를 내놓기로 하면서 삼성카드·카카오페이가 이에 맞불을 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와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포인트’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PLCC를 오는 5월 출시할 계획이다.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는 신용카드사와 파트너사가 전사적 협력 관계를 맺고 기획, 브랜딩, 운영, 마케팅 등 신용카드 개발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는 신용카드를 말한다.

카카오페이포인트는 카카오페이 이용 시 적립되는 포인트로 온라인에서 결제할 때 현금 대신 사용할 수 있어 결제 편의성과 범용성이 높다. 카카오페이머니와 별도로 200만포인트까지 보유할 수 있으며 1포인트부터 쓸 수 있다.

카카오페이 결제서비스와 선물하기·택시·멜론·웹툰 등 카카오의 주요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결제는 카카오의 모든 서비스와 함께 60만개에 달하는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삼성카드와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양사의 앱 결제를 연동시키는 등 결제 편의를 높이기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고 PLCC를 준비해왔다. 양사는 PLCC 혜택과 디자인 개발, 프로모션 기획 등 개발부터 가입 유치, 이용 활성화 등 전 과정에서 긴밀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현대카드는 지난달 1일 ‘네이버 전용 신용카드(PLCC) 상품의 출시와 운영 및 마케팅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카드는 네이버와 함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특화 PLCC를 내놓을 계획이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연간 이용권 기준으로 월 3900원을 낸 이용자에게 네이버페이 결제 시 5% 적립 혜택을 지급하는 구독형 서비스로 런칭 6개월만에 약 250만 회원이 가입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는 자사 전용 신용카드를 보유함으로써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 확대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카드도 PLCC 파트너사들과 협업에 활용하는 브랜딩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협업도 확장할 계획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핀테크 업체와 제휴를 넘어 PLCC 경쟁도 달아오르고 있다”며 “삼성카드는 카카오와 손잡고 네이버와 동맹을 맺었던 현대카드와 맞붙고 있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23:59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23:59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23:59 04/20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23:59 04/20
  • 금 : 65.74상승 0.9123:59 04/20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회의 모두 발언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회의 모두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