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공장 건설 중인데"… SK이노, 백악관에 'ITC 판결 거부권'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이노베이션이 입주해있는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 본사. /사진=뉴스1
SK이노베이션이 입주해있는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 본사. /사진=뉴스1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분쟁에 백악관이 개입해 줄 것을 요청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지난주 백악관에 영업비밀 침해를 이유로 '미국 내 수입 금지 10년' 명령을 내린 미국 ITC의 결정이 조지아주에서 건설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서류를 제출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용 배터리로 활용되는 2차전지 기술과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이 인력을 빼가고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미국 ITC에 조사를 신청했다. SK가 이를 통해 수십조원 규모의 수주를 이끌어냈다는 게 LG에너지솔루션의 주장이다.

불공정 무역 행위를 조사하고 규제하는 미국 행정부 소속의 준사법기관인 ITC는 지난해 2월 예비 심결에서 LG 측 손을 들어준 데 이어 최종 심결에서도 같은 결론을 내렸다. 

양사는 미국 대통령 거부권 행사 기한인 60일 내 합의를 하지 못하면 ITC 판결이 즉각 발효돼 SK이노베이션은 10년간 미국 내 배터리 생산·수입이 금지된다.

SK이노베이션이 이번에 백악관의 개입을 요청한 것은 행정기관인 ITC의 결정이 최종적으로는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통령은 ITC 결정에 대해 정책적 이유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약 3조원을 투자해 연간 43만대 분량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1,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 공장이 완성되면 오는 2025년까지 추가로 3천4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게 SK이노베이션 설명이다. 

한편 두 회사는 지난달 10일 미국 ITC 판결 이후에도 합의금 격차를 두고 분쟁을 벌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3조원 이상을 요구하는 반면 SK이노베이션은 5000억원 미만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30하락 50.413:51 04/21
  • 코스닥 : 1020.17하락 11.7113:51 04/21
  • 원달러 : 1117.60상승 5.313:51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3:51 04/21
  • 금 : 65.74상승 0.9113:51 04/21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