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인사평가에 쩔쩔맨 김범수… "카카오 이렇게 달라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인사평가 항목으로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 측이 개선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제공= 카카오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인사평가 항목으로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 측이 개선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제공= 카카오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인사평가 항목으로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 측이 개선 의지를 드러냈다. 추후 인사평가는 직원들에게 심리적 안정감과 긍정적 인식을 주는 방향으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측은 2일 오전 10시30분에서 12시30분까지 전 직원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오픈톡'(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행사에는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과 인사 조직 담당자 등도 참여했다.

특히 이날 '오픈톡' 자리에선 최근 논란이 된 인사평가 방식을 개선해달라는 의견이 다수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관계자는 "크루들의 의견을 반영해 회사 경영진은 동료/상향 평가의 장점은 유지하면서도 표현 방식은 심리적 안정감과 긍정적 인식을 주는 쪽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며 "이를 위해 직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한 논의 테이블을 운영하고 별도의 설문 조사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크루들은 평가/보상 등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 관계자는 "평가/보상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가진 직원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 소통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서는 카카오의 인사평가 방식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다. 카카오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사내 인사평가 항목 때문에 고통스럽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면서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지난달 25일 진행된 온라인 간담회 '브라이언 애프터톡'에서 사태와 관련 "직장 내 누군가에게 해를 끼치거나 해를 끼치는 의도는 없었지만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거나 하는 것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우리는 완벽히 불완전한 존재이지만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의 문화가 드러난다. 성숙하고 멋있는 문화를 만들면 좋겠다. 카카오 공동체는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1.75상승 4.2311:43 04/23
  • 코스닥 : 1027.31상승 1.611:43 04/23
  • 원달러 : 1119.80상승 2.511:4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1:43 04/23
  • 금 : 62.25하락 1.4611:43 04/23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김명수 사퇴 촉구 공동선언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