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현대차·포스코,10년간 수소경제에 43조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SK·현대차·포스코·한화·효성 등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들이 2030년까지 수소경제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정부는 2일 오후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 논의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8개 관계부처 장관과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대한민국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다. 지난 5일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이 시행됨에 따라, 주요 정책을 총괄하는 범정부 민관합동 회의체로 정식 출범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 총리를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배석했다.

정 총리는 "에너지·철강·화학·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2030년까지 43조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해 준 것은 그간 실험실에 머문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수소법 시행을 계기로 국민과 기업, 정부가 동주공제(同舟共濟)의 마음으로 힘을 모아 수소 생산·유통·활용 전반에 걸쳐 균형 있는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해보다 40% 증가한 824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 할 예정이다.

값싼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아우르는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액화수소 안전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분야별 특화된 수소산업 집적화 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인천(바이오・부생수소) ▲전북(그린수소) ▲울산(모빌리티) ▲경북(연료전지) ▲강원(저장・수송) 등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해 지역과 함께하는 자생력 있는 수소생태계 구축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