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클라우드가 대세… 2023년까지 기업당 최소 9개 클라우드 사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기업들도 2023년까지 기업당 최소 9개 이상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기업들도 2023년까지 기업당 최소 9개 이상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여러 공급업체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혼용하는 ‘멀티 클라우드’가 대세로 자리잡는다.

IBM 기업가치연구소(IBM Institute for Business Value)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의 멀티클라우드 사용이 점차 늘어나 2023년까지 각 기업당 최소 9개 이상 클라우드를 사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는 기업은 단일 클라우드 환경 대비 2.5배 더 큰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거시적 관점의 통합 멀티클라우드 관리 전략을 마련한 국내 기업들은 현재 25% 내외인 것으로 조사됐다.

IBM이 전 세계 경영진 6000여명(한국 1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클라우드 선도 그룹(Cloud Aviators)’은 전체에서 13%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들은 강력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및 거버넌스 플랫폼 도입으로 경쟁 우위를 확보했다. 적극적으로 멀티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활용하고 클라우드 관리 시스템의 전략적 중요성을 인식한 기업들이다.

‘클라우드 선도 그룹’의 58%는 이미 멀티클라우드에서 워크로드를 실행 중인 반면 타 그룹은 30%에 불과했다. 선도 그룹의 64%는 엔터프라이즈 트랜스포메이션과 애플리케이션 현대화를 연계해야 한다는 응답이 타 그룹 대비 1.8배 높았다. 이 기업들은 다른 그룹에 비해 더 높은 매출을 거둘 가능성이 4배 이상이며 수익성 면에서도 우수 성과를 거둘 가능성이 3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클라우드 투자를 통한 IT 운영비용 절감 효과도 다른 그룹보다 28%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IBM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의 차별화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5개 요소로 ▲전략 수립 ▲트랜스포메이션 과정 설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이동 ▲멀티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지속적인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관리 등을 꼽았다.

이지은 한국IBM 최고기술책임자(CTO·전무)는 “뉴노멀 시대를 맞이해 기업 경영진들은 디지털 혁신을 위해 차세대 클라우드를 주목하고 있다”며 “IBM의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은 단일 클라우드 환경보다 더 높은 가치를 실현하며 IT인프라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0.88상승 3.3611:47 04/23
  • 코스닥 : 1027.60상승 1.8911:47 04/23
  • 원달러 : 1119.80상승 2.511:47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1:47 04/23
  • 금 : 62.25하락 1.4611:47 04/23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김명수 사퇴 촉구 공동선언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