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민주당 경선 밋밋, 이젠 흥미진진하게"...김진애, 의원 사퇴 배수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과 후보 단일화를 추진 중인 김진애 의원은 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는다"고 발표했다.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가 완료되면, 의원직은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다음 순번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이어받게 된다.

김진애 후보는 "범민주여권의 단일화는 정치 게임만 하는 범보수야권의 단일화와 달라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이 필요하고 그 과정을 서울시민들이 흥미진진하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민들이 투표하러 꼭 나오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의 시대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원하고 있다"며 "서울시민들에게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서울시에 안착시켜서 대선 승리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애 후보는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에게 요청드린다"며 "의원직 사퇴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부디 공정한 단일화 방안으로 합의되는 리더십을 발휘해달라"고 했다.

그는 "밋밋하게만 갔다가는 질 수 있다. 안전 위주로만 갔다가는 안전하게 패배할 것이다. 우린 기필코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애 후보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민주당과의 단일화 협상에 대해 "스탠딩 토론, 자유 토론, 주도권 토론 등 세 차례의 일대일 토론이 형성이 돼야 정체성과 리더십, 정책공약 검증이 가능하다"며 "토론을 통해 시민평가배심원단의 투표, 당원선거인단과 시민선거인단의 투표 등 10년 전 박원순·박영선 단일화 성공 모델을 거쳐야 본선에 오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경선을 보면 정말 밋밋하고 싱거웠다"며 "전혀 이슈가 각이지는 게 없고 상대 공약을 근거 있고 논리 있게 토론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서로 덮는다는 의문이 들 정도로 너무 신사적이고 너무 점잖은 토론이었다고"고 꼬집었다.

그는 "그런 치열함 없이 본선에 간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3.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3.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