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비디오스타' 오대환 "아픈 형 있다"…오윤아에 용기 낸 고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디오스타' 오대환이 아픈 형이 있다고 고백하며 오윤아의 용기에 반성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 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오대환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오대환이 오윤아, 이정진과 함께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네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 오대환은 많은 동생을 둔 14살의 첫째 딸을 걱정했지만, 오히려 딸은 된장찌개를 끓여주며 자신을 챙긴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불어 사춘기가 온 딸이 요즘 '사는 게 재밌어?', '왜 살아?'라는 철학적인 질문을 한다며 난처해하기도.

오대환의 딸 이야기를 듣던 오윤아는 기특한 오대환 자녀들의 모습에 대해 부연하며 "(오대환이) 따뜻한 아이들로 키우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오대환은 4남매를 키우는 자신을 위해 아이들을 위한 신발을 선물하는 등 신경 써주는 오윤아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오대환은 오윤아를 보고 반성했다며 "저도 제 친형이 아프다"라고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오대환은 "전 숨기기 바빴다. 친구들에게 보여주지도,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며 "누구의 잘못도 아닌데 (오윤아가) 당당하게 오픈하는 걸 보고 좀 놀랐다"며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오대환의 고백에 오윤아는 "어릴 때 민이는 정상에 가까웠다"며 아들 민이에 대해 운을 뗐다. 아들을 향한 안타까운 마음에 슬럼프까지 겪었던 오윤아는 "인생을 잘살고 있나? 가장 중요한 게 아이인데"라는 생각에 아들 민이와 더 시간을 보내기로 마음먹었다고.

오윤아는 조금씩 성장하는 민이의 모습에 "힘들어할 줄 알았는데 잘 따라와 줘서 용기를 냈다"며 최근 함께 둘이서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오윤아는 자신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준 민이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으로 먹먹함을 더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9.58하락 51.1214:15 04/21
  • 코스닥 : 1020.31하락 11.5714:15 04/21
  • 원달러 : 1117.70상승 5.414:15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4:15 04/21
  • 금 : 65.74상승 0.9114:15 04/2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