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마감]WTI 1.5% 하락…"OPEC+ 증산 앞두고 조정"

사흘째 내려 거의 2주래 처음 배럴당 60달러 하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석유시추설비/AFP=뉴스1
미국 석유시추설비/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3거래일 연속 1% 넘게 내렸다. 특히 미국 원유선물은 거의 2주 만에 처음으로 배럴당 60달러선 밑으로 떨어졌다.

2일(현지시간) 미 서부텍사스원유(WTI) 4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89센트(1.5%) 하락해 배럴당 59.75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월 19일 이후 최저로 거의 2주 만에 처음으로 배럴당 60달러선이 깨졌다.

북해 브렌트유 5월물은 99센트(1.6%) 하락한 배럴당 62.70달러를 기록했다. 2월 12일 이후 최저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참여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의를 앞두고 증산이 유력시되는 분위기다.

OPEC의 모하메드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원유수요 전망이 더 낙관적으로 보인다며 특히 아시아가 그렇다고 말했다. 지난주 금리 급등에 따른 역풍이 계속해서 완화했다고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OPEC+는 오는 5일 회의를 마치고 일평균 최대 150만배럴 원유를 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OPEC+전체로는 50만배럴 늘리는 것이고, 사우디는 2~3월 진행한 100만배럴의 자발적 감산을 중단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안다증권의 제프리 할리 마켓애널리스트는 "투기자금의 매수세가 많다"며 "지난 3거래일 동안의 유가 하락은 목요일(5일) 회의를 앞둔 조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달 아시아에서 중국의 공장활동은 9개월 만에 최저로 밀려 중국의 원유수요가 감소했을 가능성을 보여줬다. 세계 최대 원유수입국인 중국의 매수가 최근 둔화한 것이다. ING 이코노미스트들은 투자노트에서 "원유 선물시장이 예상하는 것만큼 현물의 수급이 그렇게 타이트하지 않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