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만에 다시 400명대… 전날 대비 100명 급증(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 0시 기준 444명 발생한 가운데 나흘 만에 다시 4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송파보건소 선별진료소의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 0시 기준 444명 발생한 가운데 나흘 만에 다시 4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송파보건소 선별진료소의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다시 400명대를 기록했다. 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100명 증가한 444명으로 국내 발생 확진자 426명, 해외 유입 확진자 18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데는 동두천의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이 영향을 끼쳤다.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44명 증가한 9만816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362명, 격리 중인 사람은 7504명으로 전날보다 76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444명(해외 18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119명(해외 3명), 부산 8명, 대구 6명(해외 1명), 인천 20명(해외 1명), 광주 3명, 대전 2명, 울산 1명, 세종 4명, 경기 227명(해외 9명), 강원 6명, 충북 19명, 충남 4명, 전북 5명, 전남 3명, 경북 6명(해외 1명), 경남 5명(해외 1명), 제주 4명, 검역 2명이다.

의심신고 검사 수는 3만4227건,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3만422건으로 나타났다. 총 검사 건수는 6만4649건으로 전날 3만996건보다 3만3653건 증가했다. 이날 확진자 444명 가운데 113명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신규 접종자는 6만3644명으로 누적 8만7428명을 기록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누적 8만5904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누적 1524명이다.

지역별 누적 접종자는 서울 8345명, 부산 7270명, 대구 2762명, 인천 4931명, 광주 6410명, 대전 2697명, 울산 1385명, 세종 209명, 경기 1만6390명, 강원 1865명, 충북 3973명, 춘남 5527명, 전북 6142명, 전남 6061명, 경북 3942명, 경남 8778명, 제주 741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2월18일부터 3월3일까지(2주 동안) '621→ 561→ 448→ 416→ 332→ 356→ 440→ 395→ 388→ 415→ 355→ 355→ 344→ 444명'으로 나타났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발생 확진자는 426명으로 전날 319명에 비해 107명 증가했다. 국내발생 추이는 최근 2주 동안 '590→ 533→ 416→ 391→ 313→ 329→ 417→ 368→ 364→ 405→ 333→ 338→ 319→ 426명'이다.


일평균 364.7명… 거리두기 2단계 기준


지난 1주 동안 일평균 확진자는 364.7명으로 전날보다 1.3명 증가했다. /인포그래픽=질병관리청
지난 1주 동안 일평균 확진자는 364.7명으로 전날보다 1.3명 증가했다. /인포그래픽=질병관리청
지역발생의 1주 동안 일평균 확진자는 364.7명으로 전날 363.4명에서 1.3명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주평균 300~400명)을 7일째 유지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353명(서울 116명, 경기 218명, 인천 19명)으로 전날 241명보다 112명 증가했다. 수도권 1주 일평균 확진자는 284.7명으로 전날 276명에서 8.7명 증가했다. 7일째 200명대를 유지했다.

서울에서는 전일보다 3명 감소한 11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사례는 3명, 지역발생 116명이다.

개인 사이의 접촉을 통한 감염이 다수를 차지했고 주요 집단감염 발생사례로는 ▲영등포구 소재 음식점 ▲용산구 소재 병원 (순천향대 서울병원) ▲관악구 지인·직장 ▲송파구 소재 학원 ▲강남구 소재 직장 등에서 확진자가 추가됐다.

경기도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111명 증가한 227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9명은 해외유입 확진자이고 218명은 지역발생 확진자다.

경기도에서는 동두천 외국인 노동자 집단발생으로 76명의 확진자(경기도내 기준)가 쏟아졌다. 이외에도 ▲연천 섬유가공업 ▲이천 박스제조업 ▲수원 태권도장·어린이집 ▲용인 기흥요양원·어린이집 ▲파주 페인트 관련 확진자가 추가됐다.

인천에서는 전일보다 9명 증가한 2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없이 모두 지역발생 확진자다.

지역별로는 서구 6명, 연수구 5명, 중구 4명, 미추홀구 2명, 강화군 1명, 부평구 1명, 남동구 1명 등이다. 기존 집단감염에서는 강화군 소재 중식당 1명, 미추홀구 소재 병원 1명, 남동구 소재 요양병원 1명의 확진자가 늘었다.


충북 19명·부산 8명·강원 6명 신규 확진


부산에서는 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사하구 3명, 부산진구 2명, 동래구·남구·해운대구 1명 등이다. 영도구 해동병원 관련 확진자인 3221번 환자와 접촉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동료 직원 7명에 이어 접촉 확진자(3247번)의 가족 2명과 경남 거주 선원 1명이 추가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 신규 확진자는 5명 발생했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김해, 거제, 창원 등이다. 거제 확진자는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해외 유입 사례로 나타났다. 이외 확진자는 선행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감염됐다.

울산에서는 신규 확진자 1명이 증가했다. 이 울산 1016번 확진자는 앞서 확진된 울산 1001번 확진자의 지인으로 자가격리 중 실시한 진단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는 신규 확진자 6명이 나왔다. 북구 거주 3명, 수성구·동구·남구 거주 각 1명이다. 이 가운데 4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북구 대학생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외 1명은 카자흐스탄 입국 후 무증상으로 확진됐고 다른 1명은 감염경로가 명확하지 않아 조사 중이다.

경북 신규 확진자는 6명이다. 전날 하루동안 포항, 경주, 구미, 경산, 의성, 청송에서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경주 확진자만 해외에서 입국한 사례였고 나머지는 지역 내 선행 확진자와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 확진자는 6명이 추가됐다. 모두 지역발생 확진자로 지역별로는 원주 2명(원주 474~475번), 강릉 2명(강릉 164~165번), 홍천 127번, 정선 40번 각 1명이다. 강릉 164번은 정선 교회 관련 확진자인 강릉 153번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릉 165번은 서울 성북구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됐다. 홍천 확진자도 경기 파주 확진자와 접촉으로 양성 판정됐다. 원주 474번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고 원주 475번은 474번을 통해 감염됐다.

충북에서는 신규 확진자 19명이 발생했다. 진천 15명, 청주 2명, 충주·괴산 1명씩 등 모두 19명이다. 진천 확진자 15명 가운데 13명은 한 닭가공업체의 외국인 근로자 12명과 내국인 근로자 1명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확진된 50대 외국인 근로자(충북 1764번)와 같은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는 동료로 방역당국이 진행한 전수 검사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세종 신규 확진자(세종 233~236번)는 4명이다. 서울 동대문구 911번 확진자 가족인 10대(세종 233번)와 그의 동거 가족인 40대(세종 234번)가 격리 중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외 235번은 다른 선행 확진자의 가족으로 감염됐다. 236번의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대전에서는 2명(대전 1192~1193번)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대전 1193번(10대)은 무증상 확진자로 타지역 학교 기숙사 입소전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대전 1192번(70대)은 가족(대전 1180번)과 접촉, 자가격리 중 증상을 보여 검사 한 결과 확진됐다.

충남 확진자는 4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남 천안 귀뚜라미 아산공장 관련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 천안 977~978번은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귀뚜라미 아산공장 관련 직원과 충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164명으로 늘었다.

전북 신규 확진자는 5명이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모두 전주 지역으로 이 가운데 2명은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휘트니스 센터 관련 감염자로 나타났다. 이외 3명은 지역 내 선행 확진자 접촉 후 자가격리 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에서는 3명(광주 2097~2099번)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설 명절 가족모임 관련 확진자다. 광주 2097번은 삼성전자 광주 3공장 직원인 광주 1966번의 직장 동료다. 광주 2098~2099번은 설 명절 가족모임 관련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됐다.

전남에서는 3명(전남 869~871번)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함평 2명, 나주 1명이다. 나주 확진자는 광주 보험사 콜센터 관련 확진자다. 함평 확진자 2명은 기존 확진자인 전남 867번과 접촉해 감염됐다.

제주 신규 확진자는 4명이다. 이 가운데 확진자 1명은 제주시 소재 한 업소 종업원으로 지난달 24일 이 업소를 방문한 제주 571~573번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 6명 발생… 치명률 1.78%


해외유입 확진자는 3일 0시 기준 18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6명 증가한 1612명을 기록했다. /인포그래픽=질병관리청
해외유입 확진자는 3일 0시 기준 18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6명 증가한 1612명을 기록했다. /인포그래픽=질병관리청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18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유입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8명, 유럽 4명, 아메리카 6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9명, 외국인 9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 증가한 1612명을 기록했다. 전체 치명률은 1.78%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감소한 129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의심 환자는 671만6203명이며 그중 655만9520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6만5867명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