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에 이력서 열어보면 위험하다고? … 랜섬웨어 '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력서로 위장해 국내 기업을 노리는 랜섬웨어·악성코드 공격이 발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력서로 위장해 국내 기업을 노리는 랜섬웨어·악성코드 공격이 발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입사지원 문서로 위장해 랜섬웨어와 정보유출 악성코드를 동시에 유포하는 사례가 발견됐다. 기업 인사 업무 담당자를 비롯해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3일 안랩에 따르면 공격자는 입사지원 내용으로 위장한 메일의 첨부파일 등으로 ‘이력서.alz’라는 이름의 압축파일을 유포했다. 주로 국내에서만 쓰이는 압축 확장자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국내 기업을 노린 공격으로 보인다.

사용자가 파일명에 속아 압축을 풀면 이력서와 지원서, 포트폴리오로 위장한 3개의 파일이 나타난다. 이 중 이미지 파일을 제외한 두 개의 파일은 문서 아이콘으로 위장한 악성 실행파일(.exe)이다.

이력서·지원서·포트폴리오로 위장한 악성파일 /사진=안랩
이력서·지원서·포트폴리오로 위장한 악성파일 /사진=안랩

PDF 파일로 위장한 ‘이력서(경력사항이랑 같이 기재하였습니다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파일을 실행하면 랜섬웨어에 감염돼 사용자 PC의 파일이 암호화된다. 문서 파일(.doc)로 위장한 ‘포트폴리오(경력사항이랑 같이 기재하였습니다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파일에는 정보유출 악성코드가 담겼다. 실행할 경우 사용자의 인터넷 브라우저 내 계정정보 등을 탈취한다.

이미지 파일인 ‘지원서(경력사항이랑 같이 기재하였습니다 잘 부탁드리겠습니다).jpg’는 실행해도 정상적으로 열리지 않는다. 이는 사용자가 나머지 두 개의 악성파일을 실행해보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발신자 확인 및 첨부파일·URL 실행 자제 ▲OS(운영체제), 인터넷 브라우저(IE·크롬·파이어폭스 등), 오피스 프로그램 등 최신 보안 패치 적용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 보안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현재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김예은 안랩 분석팀 연구원은 “안랩은 올해 초 랜섬웨어와 정보유출을 동시에 실행하는 공격의 증가를 예상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공격자는 특정 사회적 이슈나 시기에 맞춰 유사한 공격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 실행을 자제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