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여아, 등교 첫날 친모·계부에 의해 숨져… 몸 곳곳에 멍, 심정지 상태로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에서 8살 딸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친모와 계부가 경찰에 긴급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인천에서 8살 딸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친모와 계부가 경찰에 긴급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경찰이 8살 딸을 숨지게한 친모와 계부를 긴급체포해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계부 A씨(20대)와 친모 B씨(20대)를 긴급 체포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일 밤 8시57분쯤 인천시 중구 운남동 주거지에서 C양(8)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사건 당일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고 119에 전화를 걸었다.

119 도착 당시 C양은 턱에 열상과 이마와 다리에 멍이 든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C양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으면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이송 당시 소방대원들에게 "아이가 골종양을 앓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C양의 학교 측은 C양이 질병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양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으며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43상승 12.0513:55 04/15
  • 코스닥 : 1011.17하락 3.2513:55 04/15
  • 원달러 : 1119.00상승 2.413:55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3:55 04/15
  • 금 : 62.56상승 0.9813:55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