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임금협상 20분만에 타결… 찬성률 90.9%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이 2021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왼쪽부터)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이 2021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전 세계적인 석유화학 산업 위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영 환경 악화를 이겨내자는 데 공감하고 임금 협상을 조기 타결했다. 역대 최고 투표율·찬성률이라는 새로운 기록도 만들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3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 울산 콤플렉스에서 화상을 통해 '2021년도 임금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양측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에 연동하기로 한 노사간 원칙에 따라 임금인상률을 0.5%로 확정했다. 

잠정 합의안은 임금교섭을 위해 노사 대표가 처음 만난 지난달 16일 상견례에서 20분 만에 만들어졌다. 

지난달 23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선 전체 조합원 중 93.5%가 투표에 참여해 90.9%의 찬성률을 기록하며 가결됐다. 

이에 따라 지난 2010년 이후 최저 임금인상률에도 5년째 교섭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낮은 임금인상률과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고 찬성률로 잠정합의안이 가결된 건 회사와 함께 어려운 경영 환경을 극복하고자 하는 노동조합과 구성원들의 단합된 모습과 성숙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는 사회가 요구하는 친환경 중심의 혁신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임금협상 프레임 약속이 계속 지켜진 건 노사간 신뢰와 존중에 기반한 혁신적 노사관계가 SK이노베이션만의 고유문화로 완전히 정착된 결과"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3.76상승 11.3813:27 04/15
  • 코스닥 : 1010.47하락 3.9513:27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3:27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3:27 04/15
  • 금 : 62.56상승 0.9813:27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