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숨진 당일 "덤벨 떨어지는 '쿵' 소리 4~5차례 났다"… 아랫집 주민 증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개월 영아 정인이가 학대로 숨진 지난해 10월13일 양모 장모씨 아랫집 주민이 이날 덤벨이 떨어지는 소리가 났다고 재판에서 증언했다. 사진은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를 추모하는 화환이 놓여있는 모습. /사진=뉴스1
16개월 영아 정인이가 학대로 숨진 지난해 10월13일 양모 장모씨 아랫집 주민이 이날 덤벨이 떨어지는 소리가 났다고 재판에서 증언했다. 사진은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를 추모하는 화환이 놓여있는 모습. /사진=뉴스1
16개월 영아 정인이가 학대로 숨진 지난해 10월13일 정인이의 배를 밟지 않았다는 양모 장모씨의 입장과 배치되는 내용의 증언이 나왔다. 장모씨 아랫집 주민은 이날 장모씨의 집에서 소음이 크게 났다고 진술했다.

장씨의 집 아래층에 거주하는 A씨는 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양모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의 3차 공판에 출석해 "오전 9시 40분쯤 덤벨 떨어지는 소리가 4~5차례 났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해당 소리는 아이들이 뛰어다닐 때 나는 소리와는 달랐다. A씨는 "(덤벨을) 내려놓으면 나는 '쿵'하는 소리에 아래층이 울렸다"며 "당시 (옆에 있던) 남편도 '애기들 다니는 소리도 아니고, 운동 소리도 아니고'라며 층간소음에 불만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전례 없는 큰 소음에 처음으로 층간소음 문제로 윗집을 찾았지만 문을 연 장씨는 울고 있었다. A씨는 평소 표정이 좋지 않던 장씨가 걱정돼 "부부싸움이면 신고해주겠다"고 했지만 "죄송하다", "지금은 이야기할 수 없다", "이따가 이야기하겠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장씨는 지난해 10월13일 정인이를 바닥에 넘어뜨리고 발로 복부를 밟아 췌장 절단 등의 손상을 가해 정인이를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장씨는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었음에도 복부를 밟았다"며 살인죄를 적용했다.

하지만 장씨는 이날 재판에서도 "정인이의 복부를 밟은 적이 없다"며 "배를 가격한 적은 있지만 사망에 이를 정도의 강한 외력은 없었다"고 고의성을 부인했다. 장씨는 정인이 사망 당시 상황에 대해 "아이가 소파에서 매트가 깔려 있는 바닥에 떨어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당시 아래층에도 들렸던 소음이 정인이의 사망과 학대 과정에서 발생한 소음일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이에 변호인 측도 A씨에게 이날 발생한 소음이 "큰딸이 뛰어내리는 소리라고 볼 수 있는가"라고 묻기도 했다. 하지만 A씨는 이에 대해 "그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오는 17일로 예정된 4차 공판에는 정인양의 부검 감정의와 사망원인 감정서를 작성한 법의학자 등이 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