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용 백신까지 탐내는 유럽… 인도 제조사에 주문 쇄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발도상국 등에 공급할 코로나19 백신을 대량으로 위탁 생산해온 인도 세룸인스티튜트(SII)에 영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국가들의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사진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개발도상국 등에 공급할 코로나19 백신을 대량으로 위탁 생산해온 인도 세룸인스티튜트(SII)에 영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국가들의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사진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에 한계를 느낀 영국과 유럽연합(EU)이 개발도상국에 공급되던 백신까지 눈독 들이고 있다. 저개발국과 개발도상국에 공급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대량으로 위탁 생산하는 인도 세룸이스티튜트(SII)에 서방 국가들의 주문이 쇄도하면서다. 이에 부유한 서방 국가가 개도국 등의 희생으로 백신을 공급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영국정부는 지난 2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영국이 SII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 1000만 회분을 공급받는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은 "영국은 1억회분을 주문했고 그중 1000만회분이 들어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영국 의약품·의료용품규제청(MHRA)이 내수용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주문을 위해 SII 제조 공정을 감사 중인 사실이 보도됐다. 유럽연합의약품규제청(EMA)도 SII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제조 공정을 감사 중이다. 올 2분기 안에 1억8000만 회분이 EU로 공급될 예정이다.

로이터는 부유한 서방 국가가 개도국의 희생으로 백신을 공급받는다는 점에 대해 우려했다.

SII는 공급 물량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백신 제조사다. 방글라데시부터 브라질에 이르는 많은 저개발국과 개도국이 이곳에서 생산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코비쉴드'(COVISHIELD)에 의존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의 국제 백신협력 프로그램 '코백스'(COVAX) 등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공급되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도 SII이 위탁 생산한다. 북한도 코백스를 통해 이곳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9만2000회분을 받기로 했다.

이 같은 우려에도 영국 정부는 "이번 백신 공급 계약이 SII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저개발국 공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을 보증한다"고 자신했다.

영국은 지난해 12월8일 세계 최초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인구 6800만여 명 중 지금까지 2050만명이 백신을 맞았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