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얼룩진 라이나생명 조지은 사장 “영업지원 계속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지은 라이나생명 사장./사진=라이나생명
조지은 라이나생명 사장./사진=라이나생명

광주광역시에서 촉발된 코로나19 사태 주범인 라이나생명 사장이 차후 비전을 제시했다,  

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조 대표는 최근 “보험 영업 환경의 변화와 회사 포트폴리오 변화를 위해 GA를 단기간에 크게 늘리긴 했지만 라이나의 정체성은 TM에 있다”며 “라이나의 상품을 판매하는 TMR이 최적의 시스템에서 최고의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취임한 조 대표는 보험업계 두 번째 여성 최고경영자(CEO)이자 현재 보험업계 유일한 여성 CEO다.  

라이나생명은 TM이 회사의 근간이자 지금처럼 높은 수익성을 이끌 채널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26년 전 23명으로 시작한 TMR은 현재 4,000여명 수준까지 성장해 전체 영업 채널의 중심에 있다. 그런 만큼 적극적인 투자로 고객과 TMR의 만족도를 모두 높일 계획이다. 먼저 TMR의 개인비서 역할을 모티브로 한 ‘T어드바이저’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T어드바이저는 청약콜 진행과 동시에 고객이 보유한 보험 보장을 분석하고 필요한 상품을 추천하는 등 고객 상황에 맞춘 상담을 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TMR에게 각각 고객들과의 통화 내용을 요약제공해 과거 상담 내용을 빠르게 인지하고, 병명 검색이나 대화 상황별 시나리오 등도 추천한다. 

T어드바이저는 2019년 초부터 약 200억 원을 투자해 지난해 말 처음 적용됐다. 현재 활동 TMR의 90% 이상이 해당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고, 특히 고실적 TMR일수록 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는 앞으로도 약 40억원을 투자해 시스템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T어드바이저 업그레이드를 통해 간편청약 시스템, 채팅 상담 등 고객과의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져 고객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라이나생명은 플랫폼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신규 고객 데이터베이스(DB) 수집에도 많은 투자를 계획 중이다. 상담단계에서부터 고객의 보장을 분석할 수 있는 만큼 세분화된 고객 DB를 제공해 체결 가능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신규 제휴처 발굴 등 올 상반기부터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TM을 통해 가장 설명하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상품설계에 집중해 판매 과정의 어려움을 없애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1.15하락 39.5510:48 04/21
  • 코스닥 : 1026.43하락 5.4510:48 04/21
  • 원달러 : 1116.30상승 410:48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0:48 04/21
  • 금 : 65.74상승 0.9110:48 04/21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