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 걸겠다' 尹을 보는 野 "호랑이 등 올라탔다…재보선 전 사퇴해야"

김웅 "검찰 문 닫는 마지막 총장 되겠는가…사퇴 타이밍 오히려 늦어" 정진석 "형식적 임기 채우는 것 아무런 의미 없어"…장제원 "국민의 소환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박기범 기자,유경선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통한 검찰 수사권 폐지에 정면으로 반발하면서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윤 총장의 사퇴 시점이 성큼 다가왔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자신의 입으로 "100번이라도 직을 걸겠다"고 공언하면서 사퇴 의사가 분명해진 것을 넘어 그 시점 또한 빨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4·7 재보선 직전 사퇴함으로써 여권에 타격을 가해 자신의 정치적 자산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재보선이 끝나고 더불어민주당이 중수청 설치법 처리를 본격화하고, 후임 검찰총장 얘기가 나오기 시작한 뒤 사퇴한다면 정치적인 무게감이 떨어지고 자신의 정치적 입지도 좁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부장검사 출신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뉴스1과 통화에서 "중수청 설치법이 통과되면 사실상 윤 총장 자신이 검찰의 문을 닫는 마지막 총장이 되는 셈이다. 법조인이 어떻게 그걸 용납하겠는가. 지금 상황에서 (사퇴) 타이밍은 오히려 늦은 셈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에게는 시간이 없다. 후임 총장이 정해지면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정치적인 것보다 중수청 설치법이 더 급하다. 자신의 임기 중에 (통과)된다면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인데 그걸 자신이 용납할 수 있겠는가"라고도 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재보선 전에 사퇴하는 것이 맞는다고 본다. 윤 총장의 공적인 사명은 검찰총장으로서의 사명보다도 정치권으로 들어와 다른 차원의 봉사를 생각해야 할 시점이 된 것 같다"며 "검찰총장으로 남아서 형식적으로 임기를 채우는 것이 이제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수청 법안이 계속 강행되면 임기 전에 총장직을 사퇴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를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윤 총장이 오늘 정계진출 가능성을 묻는 말에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은 아니다'고 한 것은 작년 국감 때 '퇴임 후 생각해보겠다'고 한 것보다는 한발 더 나아간 것"이라며 "국민이 윤 총장을 소환하지 않겠는가. 윤 총장은 이제 호랑이 등에 올라탔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선 윤 총장의 조기 사퇴를 예단하기 어렵다는 신중한 의견도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다선 의원은 "윤 총장이 정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부닥친 것은 맞지만, 중수청 법안에 강력하게 반대 의사를 표시하기 시작했으니 법안 통과를 막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총장으로서 본연의 역할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