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등번호까지 바꾼 한유섬 첫 실전서 맹타 "스윙도 간결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유섬이 3일 열린 SK 와이번스 청백전에서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 MVP로 선정됐다. © 뉴스1
한유섬이 3일 열린 SK 와이번스 청백전에서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 MVP로 선정됐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이름과 등번호(62번→35번)까지 바꾸며 새 출발을 선언한 한유섬(개명 전 한동민)이 스프링캠프 첫 청백전부터 맹타를 휘둘렀다.

한유섬은 3일 제주 서귀포 강창학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 청백전에서 청팀의 3번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청팀은 한유섬, 김성현(4타수 2안타 2타점), 이현석(3타수 2안타)의 활약에 힘입어 백팀을 6-2로 이겼다. 백팀의 3번타자로 뛴 '이적생' 최주환은 2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한유섬은 "2019년과 2020년엔 힘으로만 공을 치는 경향이 있었는데 최근에 간결한 스윙 메카니즘으로 바꿨다. 타격 시 정확하고 강한 임팩트를 줄 수 있도록 집중했다. 그동안 연습한대로 실제 타석에서도 좋은 타구가 나와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투수 중에선 청팀 선발투수 김정빈이 1⅔이닝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최고 구속은 144km.

김정빈은 "선발 등판은 3년 만이었는데 4구 안에 타자와 대결하는 걸 목표로 스트라이크를 최대한 많이 던지려고 했다. 투구 밸런스에 신경을 쓰며 던진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원형 감독은 "선수들이 베이스 커버, 중계 플레이 등 기본적인 부분을 놓치지 않고 매 순간 집중해줘서 만족한다. 첫 청백전이지만 타자들의 타이밍과 컨디션이 괜찮아 보였다. 젊은 투수들도 공격적으로 투구했다"고 총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