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방역으로 인권·경제난 더 악화…아사자 속출"

로이터,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보고서 인용 보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조국과 인민의 안전을 사수하기 위한 비상방역전을 더욱 강도 높이' 진행하자면서 이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조국과 인민의 안전을 사수하기 위한 비상방역전을 더욱 강도 높이' 진행하자면서 이를 "첫째가는 과업으로" 삼으라고 주문했다. 북한 송림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작업을 준비 중인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북한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취한 과감한 조치들로 인해 주민들의 인권 상황과 경제적 어려움이 더 악화됐다고 유엔 조사관이 밝혔다.

3일 로이터통신은 입수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보고서는 "북한은 코로나19 대유행 중 외부 세계와 더욱 고립됨에 따라 고질적인 인권침해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퀸타나 특보는 북한 당국에 "코로나19 예방 조치의 부정적인 결과가 전염병 자체의 영향보다 불균형적으로 더 커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부를 전혀 밝히지 않고 있는 북한은 지난 1년 동안 방역을 위해 국경 폐쇄, 대부분의 국제 여행 금지, 국내 이동 제한 조치 등을 취했다.

퀸타나 특보는 국경 폐쇄로 인한 중국과의 교역 감소로 시장 활동이 크게 위축됐고, 소규모 시장 활동에 의존하는 많은 북한 가정의 수입도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해 북한을 강타한 태풍과 홍수가 '심각한 식량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필수품, 의약품, 농업재료, 국유공장 원료 등이 모두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이어서 "구걸에 매달린 아동과 노인들이 늘고 기아로 인한 사망자도 속출하고 있다"며 "인도적 지원은 거의 중단됐고, 구호 물품은 수입 제한으로 인해 수개월 동안 중국 국경에 묶여 있으며, 구호 요원도 단 3명만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퀸타나 특보는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된 의료 및 원조 인력에 대한 완전한 접근을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국제 백신협력 프로그램 '코백스(COVAX)'는 북한에 오는 5월31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4000 회분(1인당 2회 접종)을 공급할 예정이다.

북한은 자국에 대한 유엔 조사관의 지휘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앞서 유엔이 제기한 반인도적 범죄 혐의도 부인하고 있다.

북한 유엔대표부는 이번 보고서와 관련한 사안에 대한 질문에 즉각적인 답변을 거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