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인권단체, 시위대 총격 사망 '최소 18명'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현지시간) 미얀마 케일에서 무장 군인들이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를 지켜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일(현지시간) 미얀마 케일에서 무장 군인들이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를 지켜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얀마 인권단체가 쿠데타 반대 시위 가담자 중 18명이 보안군의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 보도했다.

고보치 정치범지원협회 공동비서는 트위터를 통해 "지금까지 군부 보안군이 쿠데타 반대 시위에 나선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해 최소한 18명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미얀마 시위 관련 외신 보도에서 사망자 수는 계속 늘고 있다. 로이터는 앞서 당초 6명으로 알려졌던 사망자 수가 최소한 13명으로 늘어난 상태로 전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