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해빙기 안전사고 대비 모의훈련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김창남 기자 = 서울시는 4일 해빙기를 앞두고 반포천 유역분리터널 건설현장에서 공사장 흙막이 벽체(가시설)가 붕괴된 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해빙기는 겨울에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지기 때문에 균열·붕괴·침하와 같은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크다.

서울시는 매년 2~3월을 '해빙기 안전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공사장 등 안전취약시설과 도로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달 15일부터 오는 15일 한 달 간 공사장, 안전취약시설(D·E급), 도로와 도로시설물 총 2123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해빙기에 특히 취약한 흙막이 공사장에서 실제 사고 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을 실시하면서 재난대응 매뉴얼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할 계획이다.

서정협 권한대행도 건설, 하천관리 등 관련 분야 민간 전문가와 함께 현장을 방문, 모의훈련 전 과정을 직접 살피고 흙막이 가시설 등 안전시설물도 꼼꼼히 점검할 예정이다.

모의훈련은 공사장 주변에 설치된 흙막이 벽체가 갑자기 붕괴돼 3명의 근로자가 터널 안에 고립되는 상황을 가정해 이뤄진다.

사고 상황 파악 즉시 119에 신고해 소방구조?구급대가 출동하는 한편 현장에는 재난대응시스템을 갖춘 '재난현장 지휘버스'도 투입된다.

인력 구조장비(착암기, 내시경 카메라, 코어드릴 등)를 이용해 터널입구에 쌓인 토석을 제거하는 등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 고립된 근로자 구출작업에 총력을 기울인다.

또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주변에 안전띠 등을 설치해 출입을 통제한다.

고립자 구조가 완료되면 대기하고 있던 구급대가 응급처치 후 구급차량을 통해 병원으로 이송하면서 훈련은 마무리된다.

서 권한대행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안전이다. 특히 해빙기와 같은 안전취약 시기엔 각별한 경각심으로 안전한 공사를 진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시민들께서도 생활 속 위험시설물에 이상 징후가 발견될 경우 120 다산콜센터로 신고해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8.07상승 16.4111:42 04/22
  • 코스닥 : 1028.75상승 6.5311:42 04/22
  • 원달러 : 1115.50하락 3.111:42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1:42 04/22
  • 금 : 63.71하락 2.0311:42 04/22
  • [머니S포토] '이해충돌방지법' 국회 정무위 통과…8년만에 처리
  • [머니S포토] 화상으로 전체회의 하는 민주당 초선의원들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이해충돌방지법' 국회 정무위 통과…8년만에 처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