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늘 의원총회…'LH 투기' 국정조사 등 대응책 모색

4·7 재보선 앞 투기·추경·중수청 등 확전 방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왼쪽), 김석기 의원이 지난달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왼쪽), 김석기 의원이 지난달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3월 임시국회가 시작된 가운데, 국민의힘은 4일 의원총회를 열고 대(對) 정부·여당 공세를 위한 '전열'을 정비한다.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4차 재난지원금 관련 추가경정예산,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통한 검찰 수사권 박탈 등을 비판하는 데 총력을 모을 예정이다.

특히 LH 투기 의혹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및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신공항 투기' 의혹 등으로 전선을 넓히면서 국정조사 요구로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LH 투기 의혹에 대해 "이 정부의 부동산투기 근절 방침과 공직 기강 전체가 무너진 사안"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를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경에 대해서는 "전체 액수 등 상세 내역이 아직 국회에 제출되지도 않았다"며 "그런데도 (추경안 처리) 시한을 정해놓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함에 치를 떤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나랏빚이 1000조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빚을 내서 하는 추경인 만큼 꼭 필요한 국민에 돌아갈 수 있게 꼼꼼하게 심사할 것"이라며 추경안 '현미경 심사'를 예고했다.

추경의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선거를 앞두고 재난지원금 논의가 나오는 것은 '매표행위'에 해당한다는 문제의식 하에 '송곳 심사'를 통해 여당이 원하는 시기에 지급되는 것은 최대한 막겠다는 설명이다.

중수청에 대해서는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정리된 메시지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3.71상승 14.8710:40 04/20
  • 코스닥 : 1029.28하락 0.1810:40 04/20
  • 원달러 : 1115.70하락 1.510:4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0:40 04/20
  • 금 : 64.83하락 0.2910:40 04/20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