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와 달라진 점 없어 화난다"… 에이프릴 진솔 폭로글도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이프릴 진솔이 행실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진솔 인스타그램 캡처
에이프릴 진솔이 행실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진솔 인스타그램 캡처
에이프릴 이현주가 왕따를 당해 탈퇴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 멤버 진솔을 겨냥한 폭로 글이 등장했다.

지난 3일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에이프릴 진솔 롤링 페이퍼 당사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전 멤버 현주님에게 장난친 모습을 보고 저와 초등학교 동창들에게 장난친 모습과 겹쳐 지나가 정말 놀랐다"며 "반 친구들에게 이런 표정을 짓는 것은 물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위아래로 훑어보는 표정까지 너무 똑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진솔은 빈번하게 저를 '엑소 빠순이'라고 부르고 키득거려서 하지 말라고 했던 기억이 있다. 한번 하지 말라고 하면 그만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진솔은 과거와 달라진 점이 없다고 생각했고 아무리 비즈니스로 만난 사이지만 한 팀의 같은 멤버를 무시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화가 났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진솔이 멤버였던 이현주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너의 이런 행동이 드러났을 때 대부분의 심곡초 출신은 '드러날 것이 드러났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나뿐만 아니라 다른 친구들 인스타 스토리에도 너 관련 내용이 많이 올라왔다. 여기서 더 버티고 있는 건 너에게도 좋지 않고 피해자인 현주 언니에게도 좋지 않은 거 잘 알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너희 부모님 정말 고생하신 거 알기에 어머니를 봐서 그래도 네가 데뷔했다고 했을 때 멜론으로 노래 자주 들었는데 나는 네가 너의 꿈을 펼치는 연예계에서까지 어렸던 초등학교에서와 똑같은 태도를 보이는 걸 보고 정말 놀랐다"며 "진심으로 걱정돼서 하는 말이다. 여기서 더 버티고 있으면 나중에 남아있던 소수까지 등 돌리게 될 거다. 진심으로 이현주님께 용서를 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현주의 남동생이 이현주가 그룹에서 왕따를 당해 팀을 탈퇴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에이프릴 소속사 DSP 미디어는 "당사는 만류했지만 본인의 뜻이 완고해 탈퇴했다.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다"며 왕따설을 부인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