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삼성전자·현대차 뭉쳤다… "車 반도체 부족 사태 해결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관련 기업이 손잡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관련 기업이 손잡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관련 기업이 손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DB하이텍, 텔레칩스, 넥스트칩 등 산업계와 한국자동차협회, 한국반도체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등 관련 지원 기관이 참여했다.

국내 자동차·반도체 산업은 각각 세계 최고 수준의 역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이에 비해 자동차용 반도체 관련 역량은 부족하다는 평가가 많다. 이와 관련된 생산 공정을 보유한 반도체 기업이 없어 완성차 기업들은 자동차용 반도체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자동차용 반도체는 공정 개발에서 설비 증설, 실제 차 테스트 등에 수년이 소요되는 데다 국제 규격 인증도 필요하고 가혹한 온도·충격 조건에서도 높은 신뢰성·안전성을 갖춰야 한다. 관련 업체들이 즉각 대응에 나서지 못하는 이유로 꼽힌다.

이에 정부는 업계와 함께 협의체를 발족하고 단기적으로 이번 수급 불안 사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고 중장기 계획도 수립하기로 했다. 협의체에는 수요기업인 완성차사, 모듈·부품사와 공급기업인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 파운드리(위탁 생산), 종합반도체사 등이 참여한다.

협의체 간사는 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연구원, 반도체산업협회가 맡고 정부는 업계 수요를 반영한 협력 품목 발굴·지원과 함께 연구개발(R&D)과 사업화를 돕고 관련 규제 개선 등도 추진한다.

정부는 중장기적으로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기술 개발 사업,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혁신 사업 등 관련 R&D를 통해 자동차용 반도체·부품 자립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제품 특수성을 반영한 전용 사업도 신설하고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기 위해 기능 안전성 시험 평가, 신뢰성 인증 시설·장비 구축도 추진한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이번 글로벌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 불안은 전 세계적인 수급 불일치에 의한 것으로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과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 실현을 위해 이번 위기를 미래차·반도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이날 협의체에서 나온 업계 의견을 검토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