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도 '백신 선택권' 없다… 이르면 이달 AZ 백신 맞을 듯(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월 G7 정상회의 일정에 맞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백신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월 G7 정상회의 일정에 맞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백신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다가오는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일정에 맞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백신접종 계획에 대해 "질병관리청의 매뉴얼과 외교 일정 등을 감안해서 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질병관리청은 전국민을 대상으로 접종하되 백신 선택권은 주지 않으며 긴급출국 등에 대해선 예외 경우를 마련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도 일반 국민처럼 백신을 선택하지 않고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측은 "화이자 백신은 감염병 전담병원 등 의료진에 접종한다"며 "(문 대통령도) 일반 국민처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꺼이 AZ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AZ 백신의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임상시험 자료 부족을 이유로 고령층 접종을 유보했으나 현재 연령 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미국의 임상결과와 영국 등 기접종 국가의 정보 등을 취합해 이달 말 AZ 백신의 고령층에 대한 유효성을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1953년생인 문 대통령은 올해 68세로 AZ 백신 접종 대상자는 아니다.

AZ 백신은 1차 접종 이후 8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오는 6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AZ 백신을 접종할 경우 1차 접종은 이르면 3월 말, 늦어도 4월 초에는 이뤄져야 한다.

청와대는 접종 공개 여부에 대해선 "아직 답을 드릴 정도로 논의가 되지 않았다"며 "투명하게 접종을 진행한다는 것이 방침"이라고 전했다.
 

박현주
박현주 hyunju9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