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반이었습니다"… 남궁민 폭로글 등장 '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남궁민과 같은 반 동창이었다는 이의 글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남궁민과 같은 반 동창이었다는 이의 글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남궁민과 같은 반 동창이었다는 이의 글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일 온라인커뮤니티 클리앙에는 "남궁민 배우와 같은반이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25년 전 고등학교 2학년 시절 남궁민과 같은 반이었다고 밝힌 A씨는 "요즘 폭로가 대세인 것 같아서 저도 폭로 해본다. 남궁민 배우와 같은 반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떤 식으로 애들끼리 친해졌는지도 잘 기억 안 나는데, 대충 남자 고등학교라서 야수들이 우글우글 할 거 같긴 한데, 뒤돌아보면 딱히 뭐 그런 애들은 그렇게 많이 없었다"며 "한 반에 50명, 총 15반 750명 3학년 총 2200명의 17~19세가 우글거리는 정글 같은 학교였다"라고 구체적으로 설명을 시작했다.

이어 "기억에는 왕따나 괴롭힘 같은 것들이 아예 없진 않았지만, 그렇게 심하지는 않았던 거 같다"며 "나는 그런 경험 자체가 없고, 피해당하는 애들은 가끔 봤던 거 같은데 지속적이거나 정도를 넘어선 수준은 없었고, 고3 때는 아예 그런 일 자체가 없었던 것 같다. 남궁민 배우와의 기억은 사실 특별한 건 없다"고 전했다.

남궁민의 동창으로 자신을 밝힌 A씨가 남궁민의 인성을 폭로했다. /사진=클리앙 캡처
남궁민의 동창으로 자신을 밝힌 A씨가 남궁민의 인성을 폭로했다. /사진=클리앙 캡처

A씨는 "(남궁민 배우는) 조용한 성격의 아이였기에 별로 눈에 띄는 아이는 아니었다. 저는 약간 골목대장형의 끌고 다니는 스타일이었고, 남궁민 배우는 조용히 공부하는 학생이었기 때문에 배우가 됐다고 동창들에게 들었을때, '아니 걔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용하고 사실 존재감이 크진 않았던 아이였다"고 설명했다.

"남궁민 배우는 남에게 피해주지 않고 성실하게 공부했고, 또 꽤 잘했던 걸로 기억한다"고 말한 A씨는 "전교 100등안에 드는 애들 모아놓고 심화반이라고 1교시 일찍 등교하게 하고, 1교시 늦게 하교 하는 반이 따로 있었는데 심화반에서 만나서 몇마디 주고 받았던 기억이 난다"며 기억을 더듬었다.

A씨는 "노는 그룹 자체가 좀 달라서 여튼 많은 시간을 같이 보내진 못했지만, 주변 여학교에서 가끔 한두 명, 두세 명씩 학교 앞에서 꽃 사 들고 남궁민 배우를 기다리는 애들이 있곤 했다"라고 그의 인기에 대해서도 떠올렸다.

마지막으로 그는 남궁민에 대해 "조용조용하고 성실한 학생, 공부 잘하고 무난한 학생"이었다면서 "믿고 보는 배우 남궁민씨와의 기억에 대한 이야기였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