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더타임스 "日, 멈추지 않는 폭주 기관차… 도쿄올림픽 중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타임스 도쿄지국장인 리처드 로이드 패리가 지난 3일 도쿄올림픽 취소를 주장하는 칼럼을 게재했다. /사진=더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더타임스 도쿄지국장인 리처드 로이드 패리가 지난 3일 도쿄올림픽 취소를 주장하는 칼럼을 게재했다. /사진=더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도쿄올림픽을 강행하는 일본 정부를 두고 돈과 명성 때문에 전세계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판하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지난 3일(현지시각) 영국 보수 일간지 더타임스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강행하면 전세계에 리스크가 된다"며 올림픽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편집자 칼럼을 실었다.

더타임스의 도쿄지국장인 리처드 로이드 패리는 이 칼럼에서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 스폰서 기업들을 "멈추지 않는 폭주 기관차"에 빗대며 비판했다.

패리 지국장은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여타 선진국 대비 적었던 건 양호한 위생 상태와 외국인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때문이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런 행사는 일본뿐 아니라 세계에 대한 리스크"라며 "지금 일본 정부는 돈과 명성 때문에 이런 성과들을 희생시키려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패리 지국장은 50년 전통의 영국 음악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이 코로나19로 인해 2년 연속 취소된 점도 언급하며 "세계 최대 도시 중 하나에서 4주 동안 열리는 대규모 행사도 취소해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패리 지국장이 작성한 이 칼럼은 일본 최대 뉴스포털 야후에서 '많이 읽힌 기사' 순위권에 올랐다.

패리 지국장은 지난 1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도쿄올림픽 중단을 비공식적으로 결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는 이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앞서 지난 3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계당국은 이번 대회에 해외 관객을 수용할지 여부를 이달 안으로 결정하고 다음달 중에는 관객수 상한선을 판단하기로 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