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휘트니스發 집단감염 '총 61명 확진'… 진정 국면 접어드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주 휘트니스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1명 발생한 가운데 최근 3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 대부분이 자가격리를 하고 있어 감염 확산이 커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전북 전주시 TB휘트니스 효자점의 모습. /사진=뉴스1
전주 휘트니스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1명 발생한 가운데 최근 3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 대부분이 자가격리를 하고 있어 감염 확산이 커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전북 전주시 TB휘트니스 효자점의 모습. /사진=뉴스1
전북 전주시 휘트니스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산자 61명 나온 가운데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최근 3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 대부분 자가격리를 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4일 전주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스피닝 강사(전북 1149번)가 첫 확진을 받은 뒤 이날 오전까지 발생한 TB휘트니스발 확진자는 총 6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휘트니스 회원은 35명(강사 2명 포함)이며 나머지는 음식점 등에서 2차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전주 51명 ▲익산 5명 ▲김제 1명 ▲전남 1명 ▲광주 1명 ▲천안 1명 ▲서천 1명이다.

날짜별로 보면 지난달 25일 14명, 26일 21명, 27일 6명, 28일 4명 등 2월에만 45명 등이 발생했다. 3월에도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감소세가 뚜렷하다. 실제 1일 6명에서 2일 5명, 3일 4명 등으로 줄고있다. 4일 낮 12시까지는 1명의 확진자만 발생했다.

감염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는 3월들어 발생한 10명의 확진자 가운데 9명이 자가격리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보건 당국은 더 이상 대규모 추가 감염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추가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고 대부분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판정을 받고 있어서다.

김신선 전주시 보건소장은 "단정하기는 이르지만 휘트니스발 집단감염 사태가 보건소 관리 안에 들어왔다고 판단된다. 대규모 추가 감염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